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안개 속 바다서 갈매기가 생존하는 법

입력
2024.04.22 04:30
25면
0 0
안개가 자욱하게 깔린 영종도의 작은 선착장 난간에서 조용히 바다를 응시하던 갈매기 무리 중 한 마리가 날개를 활짝 펴고 바다로 뛰어들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안개가 자욱하게 깔린 영종도의 작은 선착장 난간에서 조용히 바다를 응시하던 갈매기 무리 중 한 마리가 날개를 활짝 펴고 바다로 뛰어들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안개가 자욱하게 깔린 영종도의 작은 선착장 난간에 갈매기들이 나란히 앉아 있다. 오늘은 안개 속이라 먹이를 찾는 것을 포기한 듯 밀려오는 파도만 하염없이 지켜볼 뿐이다. 그때 갑자기 무리 중 갈매기 한 마리가 수면 위로 낮게 날아올라 날카로운 눈길로 먹이를 찾는다. 잠시 후 먹이를 찾았는지 쏜살같이 물 위로 내려앉는다. 곧이어 뒤를 따르던 갈매기 무리가 동시에 날개를 펴고 날아올라 바다는 갈매기의 각축장으로 변한다.

안개가 자욱하게 깔린 영종도의 작은 선착장에서 조용히 바다를 응시하던 갈매기들이 생존을 위해 앞다퉈 안개를 뚫고 바다로 뛰어들고 있다.

안개가 자욱하게 깔린 영종도의 작은 선착장에서 조용히 바다를 응시하던 갈매기들이 생존을 위해 앞다퉈 안개를 뚫고 바다로 뛰어들고 있다.

우리가 흔히 보는 갈매기는 바다 위를 유유히 날아다니거나, 가끔 한강 다리 위에서 느긋하게 전망을 즐기고 있는 모습만 볼 뿐이다. 물론 한강유람선과 배 위에서 새우깡 하나에 거지 떼처럼 몰려드는 갈매기들도 있다. 하지만 이날 지켜본 갈매기는 그렇지 않았다. 생존을 위해 앞다퉈 안개를 뚫고 바다로 뛰어들었고 먹이를 먹기 위해 동료들과 치열한 전쟁을 벌였다.

갈매기들이 생존을 위해 안개가 자욱한 바다에서 먹이를 찾고 있다.

갈매기들이 생존을 위해 안개가 자욱한 바다에서 먹이를 찾고 있다.

최근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 속에서 우리 경제 또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리 경제 앞을 가로막은 자욱한 안개가 미래를 내다보기 어렵게 한다. 환율은 뛰고, 물가도 오르고, 일자리 감소로 젊은이들이 희망을 잃어가고 있다. 그렇다고 먼바다만 응시하고 앉아 있는 갈매기처럼 아무것도 안 하고 살아갈 수는 없다. 출렁이는 바다의 두려움을 극복하고 그곳을 향해 뛰어드는 한 마리 갈매기처럼 용기를 내어볼 시간이다. 희망은 갈구하는 자만이 쟁취할 수 있으니까.

갈매기들이 생존을 위해 안개가 자욱한 바다에서 먹이를 찾고 있다.

갈매기들이 생존을 위해 안개가 자욱한 바다에서 먹이를 찾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