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장쩌민 전 中주석 96세 일기로 사망… "백혈병 악화"

2022.11.30 17:51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이 30일 사망했다. 향년 96세. 장쩌민은 백혈병 등으로 치료를 받다가 이날 오후 12시 13분 상하이에서 숨을 거뒀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장쩌민은 마오쩌둥과 덩샤오핑의 뒤를 이은 중국의 제3세대 지도자이다. 전임자들과 달리 강력한 카리스마는 없었지만, 덩샤오핑의 개혁·개방 노선의 이행자로서 중국이 강국으로 급성장하는 기틀을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공산당은 자본가, 지식인, 노동자·농민의 이익을 대표한다"고 명시, 당을 계급정당에서 국민정당으로 확장했다. 이에 '인민복 대신 양복을 입은 주석'으로 불리기도 했다. 장쩌민은 1926년 8월 장쑤성 양저우에서 태어났다. 상하이 명문 자오퉁대학에서 전기공학을 전공했으며, 1946년 공산당에 입당했다. 대학 졸업 후 옛소련에서 유학한 뒤 1956년 귀국해 기술 관료의 길을 걸었다. 1985년 상하이 시장이 되고 2년 뒤 당 정치국원에 오르며 중앙 정치 무대에 등장했다. 1989년 톈안먼 사태 이후 덩샤오핑의 눈에 들어 차기 지도자로 급부상했다. 민주화 시위로 타격을 입은 덩샤오핑은 장쩌민을 베이징으로 불러 당 총서기를 맡겼다. 경제적으로는 개혁개방을 지지하면서도 정치적으로는 보수파여서 잠재력이 크다고 본 것이다. 민주화 시위 당시 장쩌민은 시위에 반대하면서도 상하이 거리로 나가 학생들과 대화해 유혈 사태 등 파국을 막았다. 장쩌민은 1989년 중국 권력서열 1위인 공산당 총서기에 올랐고, 1993년 국가주석에 취임했다. 2002년 후진타오에 공산당 총서기직을 물려줄 때까지 중국을 이끌었다. 상하이방의 수장으로, 상하이방을 강하게 견제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내내 긴장 관계를 유지했다. 지난달 시 주석의 주석직 3연임을 확정한 제20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를 앞두고 시 주석과 나란히 주석단에 앉을 것이라고 예고됐으나, 당대회 당일 불참했다.
12월 2일(한국시간) 열릴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코스타리카-독일전은 여성 심판 트리오(주심 1명과 부심 2명이 이룬 조)가 출격한다. 여성 심판들이 남성 월드컵 무대에서 휘슬을 불고, 부심기를 잡고 나서는 것은 92년 월드컵 역사상 처음이다. 더욱이 ‘죽음의 조’에 소속된 두 팀의 16강 진출 운명을 가를 3차전 경기라 이들의 판정에도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스테파니 프라파르(39·프랑스) 심판을 카타르 알 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코스타리카-독일전 주심으로 배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와 함께 중남미 대륙 출신인 네우자 백(38·브라질), 카렌 디아스(38·멕시코)가 부심을 맡게 됐다. 온전히 여성 심판들의 판정으로 월드컵 주요 경기가 치러지는 역사적인 날이 된다. 앞서 FIFA는 조별리그 1, 2차전에서 여성 심판을 대기심 자리에만 배정했다. 대기심은 주심이 사고를 당했을 상황에 대비하는 예비 주심이다. 프라파르가 폴란드와 멕시코의 C조 1차전에 가장 먼저 배정됐고, 이후 칼리마 무칸상가(34·르완다)가 D조 1차전(프랑스-호주), 야마시타 요시미(36·일본)가 F조 1차전(벨기에-캐나다)에 대기심으로 배정된 바 있다. 대기심 자리에만 여성 심판을 배정해오던 FIFA는 조별리그 최종전에야 이들에게 필드를 누빌 기회를 부여했다. 이번 대회에서 뛰게 된 129명의 심판 가운데 여성 비중은 4.7%(6명)고, 주심만 놓고 봤을 땐 36명 중 3명(8.3%)이다. FIFA가 모든 심판을 고르게 배정한다면, 12경기당 1번은 여성 주심이 배정될 수 있었기에 다소 늦은 감은 있다. 사상 첫 남성 월드컵 주심으로 뛰게 될 프라파르 심판은 이전에도 '최초'의 기록들을 여러 차례 남겼다. 2009년 FIFA 국제심판 자격증을 딴 그는 2019년 여성 최초로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심판이 됐고, 2020년 12월에도 여성 최초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경기 주심을 꿰찼다. 특히 지난해 3월에는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 G조 2차전 네덜란드-라트비아전 주심도 맡아 최초의 월드컵 예선 여성 주심으로서 본선 준비를 마쳤다. 웬만한 남성 국제심판들보다 체력과 판단력 등 소양을 잘 갖췄다는 얘기다. 같은 날 열리는 캐나다-모로코의 F조 3차전에는 야마시타 심판, 일본-스페인 E조 3차전에는 무칸상가 심판이 각각 대기심으로 배정됐다. 12월 2일은 ‘여성 심판의 날’이 되는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