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입니다" "..." 이태원 참사 신고자 2명 끝내 숨졌다

2022.11.30 11:59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는 30일 “(참사 당일인) 지난달 29일 오후 10시 42분, 11시 1분에 각각 119에 신고한 분들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압사 신고가 접수된 건 오후 10시 15분. 이 때부터 다음날 0시 56분까지 119에 도움을 요청하는 신고가 총 100건(무응답 포함) 접수됐는데, 이중 2명의 희생자가 나온 것이다. 김동욱 특수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119에 신고한) 휴대폰 명의자와 명의자의 사망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특수본에 따르면, 오후 10시 42분 신고는 119에 전화를 걸어놓고 신고자가 아무 말도 하지 않은 ‘무응답’ 건이었다. 오후 11시 1분 신고 건 역시 마찬가지였다. 임호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소방청에서 제출 받은 119신고 녹취록을 보면, 전화를 받은 상황실 요원이 “119입니다”라고 말하지만 전화 너머로 시끄러운 소리만 들릴 뿐 신고자는 아무 말도 하지 않는다. 다만 이들이 신고 당시 구체적으로 어떤 상황에 처해 있었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 김 대변인은 “(사고가 발생한) 오후 10시 15분 이후 지속적으로 사망자를 줄이거나 부상을 최소화할 수 있었다고 본다”며 “구조활동이 제대로 됐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용산소방서를 비롯한 소방당국이 참사 당일 적절한 구호 조치를 했다면 인명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는 기존 입장의 연장선상이다. 특수본은 참사 현장에서 구조를 지휘한 최성범 용산소방서장을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한 후 최근 두 차례 소환조사 했고, 구속영장 신청까지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 서장과 함께 현장을 지휘한 이모 용산소방서 현장지휘팀장도 같은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북극에서 내려온 차가운 공기가 우리나라 북서쪽에서 유입돼 하루아침에 기온이 15도 이상, 체감온도는 20도 이상 뚝 떨어졌다. 한파가 몰아치며 서울과 인천에는 평년보다 늦은 첫눈도 관측됐다. 갑작스러운 추위는 주말부터 풀릴 전망이다. 30일 기상청 자동기상관측장비(AWS)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6.9도 △파주 영하 8.9도 △대전 영하 4.2도 △대구 영하 1.5도 △전주 영하 2도 등 제주(6.3도)와 부산(1.5도) 등 일부 남부지방을 제외한 전국이 영하권이었다. 특히 백령도는 영하 4.8도까지 떨어져 역대 11월 아침 최저기온 중 가장 추웠다. 종전 최저기온은 영하 3.9도였다. 갑자기 맹추위가 몰아쳐 전국에는 한파특보가 내려졌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 낮으면서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졌을 때, 한파경보는 15도 이상 내려갔을 때 발효된다. 추위도 추위지만 그만큼 전날보다 기온이 급강하했다. 전날과 기온 차는 △파주 16.9도 △서울 16.2도 △대전 15.3도 등으로 15도 이상 벌어진 곳이 많았다. 영상권이었던 부산과 울산도 전날보다 16도가량 낮아졌다.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 떨어져 서울 인천 대구 부산 등은 전날과 20도가량 차이가 생겼다. 기온이 급격히 내려가기 시작한 전날 밤 서울과 인천에는 첫눈도 관측됐다. 서울의 경우 지난해(11월 10일)보다 19일, 평년(11월 20일)보다 9일 늦게 첫눈이 내렸다. 갑작스레 찾아온 한파는 북극에서 시작됐다. 북극에는 차가운 공기 소용돌이가 있는데, 평소에는 이를 제트기류가 감싸서 가둬 놓는다. 그런데 북극이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따뜻해지면 이 제트기류가 약해지면서 찬 공기가 중위도까지 흘러내린다. 제트기류가 강약을 되풀이하는 것을 '북극진동'이라 부르는데, 북극진동 지수가 양수(+)면 제트기류가 강하고 음수(-)면 약하다는 뜻이다. 여기에 평년보다 적은 바렌츠해의 해빙으로 찬 공기가 우리나라까지 내려올 길이 열렸다. 바렌츠해의 해빙이 적어 러시아 북부 우랄산맥에 기압능(블로킹)이 강화되자 북극 한기가 동아시아 쪽으로 흘러온 것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압능은 위로 솟은 공기 산이라고 생각하면 되는데, 현재 이 산의 봉우리 동쪽으로 난 비탈길을 따라 찬 공기가 이동해 우리나라에 추위가 찾아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지구온난화로 북극이 따뜻해져 해빙이 녹으면서 강추위가 몰려온 셈이다. 이번 추위는 12월 1일 절정에 달한다. 기상청은 1일 아침 최저기온을 영하 14~영하 1도, 낮 최고기온을 영하 1~7도로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 기준 이날(영하 8.9~2.8도)보다 더 떨어지는 것이다. 2일부터는 추위가 한풀 꺾인 뒤 3일부터 차차 풀릴 것으로 보인다. 차가운 공기를 불어넣은 대륙고기압이 이동성고기압으로 변질되고, 이에 따라 찬 공기 추가 주입 없이 우리나라를 스쳐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3일 아침 최저기온을 영하 7~7도, 낮 최저기온을 2~12도로 내다봤다. 예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은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