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말 못할 고뇌 가득"…채상병 사건 '키맨'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

입력
2024.04.20 04:30
18면
0 0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 캐리커처. 배계규 화백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 캐리커처. 배계규 화백

채상병 순직 사건 외압 의혹을 풀 '키맨'. 부하인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대령)의 항명 혐의 입증에 힘을 실어왔던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이 최근 지휘서신에서 지독한 고충을 드러냈다. 그는 수사 외압 혐의로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과 함께 수사를 받고 있다.

2,756자에 달하는 지휘서신은 요약하면, "말 못 할 고뇌가 가득"하고 "하루하루 숨쉬기도 벅차"는 괴로움에도 "전우들의 방파제가 되겠다"는 다짐이다. 마침 서신을 올린 날은 여당의 총선 참패가 결정된 11일이다. 조직을 우선하는 해병대 사령관이 결심한 방파제 역할은 과연 어떤 것일까.


김경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