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황정민 "연극은 나의 힐링 시간"
알림

황정민 "연극은 나의 힐링 시간"

입력
2024.05.10 14:40
0 0

연극 '멕베스' 제작발표회
황정민의 남다른 연극 사랑
현대적 비주얼로 꾸며진 정통 고전극

배우 황정민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극장에서 열린 연극 맥베스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황정민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극장에서 열린 연극 맥베스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맥베스' 배우 황정민이 무대로 돌아온다. 고전극을 보고 연습하며 지금의 명배우가 된 만큼 그에게 연극과 '맥베스'는 유독 남다른 의미를 가진다.

10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는 연극 '맥베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황정민 김소진 송일국과 연출 양정웅이 참석했다. 양정웅은 한국적 정서를 가미한 연극 '한여름밤의 꿈'으로 제 10회 그단스크 셰익스피어 페스티벌 대상을 연출가다.

특히 황정민은 2018년, 2022년 연극 '리차드 3세' 이후 오랜만에 무대에 오르게 됐다. 특히 '맥베스'를 통해 셰익스피어의 작품을 두 번째로 하게 됐다. 극중 황정민은 전장을 휩쓸며 승전을 이끈 용맹한 장군 맥베스를 원캐스트로 소화한다.

먼저 타이틀 롤을 맡는 부담감을 묻자 황정민은 "늘 부담이 있다"면서도 "연극은 제 개인적으로 힐링을 하는 시간, 공간이다. 너무나 행복하다. 영화 찍을 때도 행복하지만 또 다른 결이다. 오롯이 배우로서의 행복감, 관객들과 소통은 매회마다 느낌이 다르다. 부담이 있지만 관객들을 빨리 만나고 싶다. 그래서 부담이 덜 되기도 한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특히 황정민은 전작 '아수라' '서울의 봄'에서도 욕망을 쫓는 인물을 맡았다. 황정민은 "감독들의 레퍼런스가 되는, 백과사전 같은 작품이 '맥베스'다. 김성수 감독님이 저의 '맥베스' 캐스팅을 너무 좋아하셨다. 하면 할 수록 어렵다. 욕망이 가득한 인물들을 해왔고 멕베스는 또 다른 욕망을 보여줘야 한다. 어떤 식으로 관객들에게 보여줘야 할까. 스스로 기대가 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맥베스'는 오는 7월 13일부터 8월 18일까지 해오름극장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