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쿠팡, 1분기 영업이익 61%나 감소…알리·테무 경계한 김범석
알림

속보 쿠팡, 1분기 영업이익 61%나 감소…알리·테무 경계한 김범석

입력
2024.05.08 08:01
수정
2024.05.08 10:17
0 0

영업익, 7개 분기 만에 쪼그라들어
1분기 매출은 첫 9조 원 돌파
"클릭 한 번에 다른 옵션 전환 가능"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뉴스1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뉴스1


쿠팡의 1분기(1~3월) 영업이익이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60% 넘게 줄었다. 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쪼그라든 건 2022년 3분기 이후 7개 분기 만이다. 김범석 쿠팡Inc 의장은 알리익스프레스, 테무 등 한국 시장에서 공격적으로 확장하고 있는 중국 이커머스를 두고 "유통업의 진입 장벽이 낮다는 점을 실감한다"며 경계감을 드러냈다.

쿠팡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4,000만 달러(약 531억 원)로 전년 1억677만 달러보다 61% 감소했다고 8일 밝혔다. 쿠팡은 미국 증권시장 상장사라 국내 증시 상장사와 달리 달러 기준으로 실적을 공개한다.

쿠팡의 분기별 영업이익은 2022년 3분기에 처음 흑자로 전환한 이후 규모를 키웠다. 이를 바탕으로 2023년 연간 영업이익은 창사 이래 처음 흑자를 기록하기도 했다. 하지만 1분기엔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내려가면서 가파른 성장세는 제동이 걸렸다.

영업이익과 달리 매출 실적은 긍정적이다. 1분기 매출은 71억1,400만 달러(약 9조4,505억 원)로 전년과 비교해 28% 늘었다. 분기별 매출액이 처음 9조 원을 돌파하면서 연간 매출도 역대 최대(31조8,298억 원)를 기록했던 지난해 수준을 웃돌 가능성이 커졌다.

사업 부문별로는 핵심인 로켓배송·로켓프레시·마켓플레이스·로켓그로스 등 '프로덕트 커머스' 매출이 64억9,400만 달러(약 8조6,269억 원)로 20% 늘었다. 올해 처음 실적에 반영된 명품 플랫폼 파페치와 쿠팡이츠·대만 사업 등 성장사업 매출은 6억2,000만 달러(약 8,236억 원)로 전년 1,813억 원과 비교해 크게 불어났다. 1월 인수를 완료한 파페치의 매출(3,825억 원)을 더하면서다.

쿠팡에서 제품을 한 번이라도 구매한 고객을 뜻하는 '활성 고객 수'는 전년 1,860만 명 대비 16% 증가한 2,150만 명으로 집계됐다.

쿠팡은 1분기 실적 발표 이후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연 콘퍼런스콜에서 최대 경쟁사로 떠오른 중국 이커머스를 두고 경계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김 의장은 "새로운 중국 커머스 업체들의 진출은 유통시장의 진입 장벽이 낮으며 그 어떤 산업보다 소비자들이 클릭 한 번으로 몇 초 만에 다른 쇼핑 옵션으로 전환할 수 있다는 점을 상기시킨다"고 말했다.



박경담 기자

관련 이슈태그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