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한라산에 600㎜ 넘는 '물폭탄'… 항공기 59편 결항
알림

한라산에 600㎜ 넘는 '물폭탄'… 항공기 59편 결항

입력
2024.05.05 17:57
수정
2024.05.05 17:58
0 0

폭우?강풍 기상 악화에 결항 및 지연

어린이날인 5일 급변풍 등 기상 악화로 제주국제공항에 항공편 결항이 속출하면서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공항 국내선 출발층의 항공편 안내판에 결항과 지연 등을 줄줄이 알리는 문구가 떠 있다. 제주=연합뉴스

어린이날인 5일 급변풍 등 기상 악화로 제주국제공항에 항공편 결항이 속출하면서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공항 국내선 출발층의 항공편 안내판에 결항과 지연 등을 줄줄이 알리는 문구가 떠 있다. 제주=연합뉴스

어린이날인 5일 제주에 많은 비와 함께 강풍이 몰아치면서 제주 기점 항공기가 잇따라 결항·지연되는 등 운항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공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제주국제공항 출발·도착 항공편 가운데 사전 비운항을 포함해 59편이 기상악화로 결항됐다. 또 항공기 130편이 지연운항하면서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현재 제주공항에는 이·착륙 방향으로 급변풍(윈드시어) 특보와 강풍 특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6일 새벽까지 강풍과 급변풍으로 인한 제주공항 기점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예상되고 있기 때문에 이용객은 사전 운항 정보를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라산을 중심으로 제주 전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현재 제주 산지와 중산간에 호우경보, 서부·남부·동부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전날부터 이날 오후 2시까지 주요 지점 누적 강수량은 한라산 삼각봉(산지) 625.0㎜, 진달래밭(산지) 601.0㎜, 윗세오름(산지) 495.0㎜, 제주금악(중산간) 113.5㎜ 등이다.

이날 기상악화로 한라산국립공원 7개 탐방로는 전면 통제됐다. 비바람이 몰아치면서 이날 예정된 어린이날 행사는 실내로 무대를 옮기거나 취소됐다. 이 밖에도 이날 낮 12시46분쯤 제주시 용강동 용강목장 인근 하천이 불어나 길을 건너갈 수 없다는 70대 여성 신고가 접수돼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제주= 김영헌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