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野, 검찰 '김건희 명품백 수사'에 "특검 거부 명분 쌓는 것"
알림

野, 검찰 '김건희 명품백 수사'에 "특검 거부 명분 쌓는 것"

입력
2024.05.04 17:30
0 0
한민수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뉴스1

한민수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4일 검찰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를 본격적으로 착수한 것을 두고 "'김 여사 특검법'을 피하려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한민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고발장이 접수되고 5개월 동안 조금도 움직이지 않던 검찰이 별안간 수사에 속도를 내겠다니 조금도 신뢰가 가질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대변인은 "박찬대 신임 원내대표는 22대 국회 개원과 함께 김 여사에 대한 특검법을 당론으로 재발의하겠다고 공언했다"며 "22대 국회에서 김 여사 특검법을 도저히 막을 방법이 없어 보이지 부랴부랴 수사하는 시늉이라도 내며 특검 거부를 위한 명분을 쌓으려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빈 수레만 요란한 검찰수사는 특검법에 대한 국민의 요구만 더욱 확산시킬 것임이 분명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언제까지 각종 의혹에 둘러싸인 대통령 배우자와 그 배우자를 지키기 위해 사법정의를 무너뜨리는 대통령 때문에 국민이 부끄러워야 하느냐"며 "김 여사에 대한 검찰의 수사 지시가 특검법 방어를 위해 급조한 꼼수인지 아닌지 똑똑히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조국혁신 "방탄 수사는 실패, 특검이 기다릴 것"

조국혁신당도 가세했다. 배수진 대변인은 논평에서 "고발이 있고 난 5개월간 묵히고 뭉개다가 갑작스럽게 신속 수사 지시를 하였다니 어리둥절할 따름"이라며 "온 천하가 다 아는 명품백 수수에 검사 3명의 전담 수사 인력도 추가로 배정했다니 '강도 높은 수사 했어도 별거 없더라'는 결말은 충분히 예상된다"고 했다.

배 대변인은 '김건희 여사 도이치 모터스 주가조작 의혹'과 '양평 고속도로 특혜 의혹' 등을 언급하며 "명품백 수수 사건을 수사하는 척 해봐도 주가조작과 고속도로는 특검 아니면 방법이 없어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어 "뜬금없는 명품백 신속 수사 지시가 곧 발표된다고 하는 신임 민정수석과 합을 맞춘 방탄 전략일지, 검찰총장 임기 4개월을 남긴 출구전략일지 두고 보겠다"며 "어느 것이라 해도 방탄은 실패하고 특검이 기다릴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민순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