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이스라엘과 사업 말라" 사무실 점거 구글 직원 운명은? 하루 만에 모두 해고
알림

"이스라엘과 사업 말라" 사무실 점거 구글 직원 운명은? 하루 만에 모두 해고

입력
2024.04.19 14:48
수정
2024.04.19 14:58
0 0

점거 농성 벌인 직원 28명, 하루 뒤 전원 해고
피차이 CEO "구글은 정치 토론하는 곳 아냐"

18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서니베일에 있는 구글 사무실 부지에 구글 간판이 세워져 있다. 구글은 지난 16일 이곳 사무실 등을 점거하고 이스라엘 정부와의 사업 중단을 요구한 직원 28명을 17일 무더기 해고했다. 서니베일=AP 연합뉴스

18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서니베일에 있는 구글 사무실 부지에 구글 간판이 세워져 있다. 구글은 지난 16일 이곳 사무실 등을 점거하고 이스라엘 정부와의 사업 중단을 요구한 직원 28명을 17일 무더기 해고했다. 서니베일=AP 연합뉴스


구글이 주요 임원 사무실을 점거하고 이스라엘 정부와의 사업 중단을 요구한 직원 28명을 해고했다. 이들이 시위에 나선 지 하루 만의 속전속결 '손절'이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구글은) 논쟁적 이슈로 싸우거나 정치적 토론을 하는 곳이 아니다"라며 앞으로도 비슷한 일이 생기면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구글의 사례는 주로 친(親)이스라엘 성향인 실리콘밸리 기업들과 반(反)이스라엘 직원 간 갈등 증폭의 상징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구글의 보안 담당 부사장인 크리스 래코우는 전날 밤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오늘 우리는 (점거 시위에) 연루된 것으로 밝혀진 28명의 직원을 해고했다"고 밝혔다. 해고된 이들은 지난 16일 밤 미국 실리콘밸리 구글 본사와 뉴욕 사무실 일부 공간을 점거하고 이스라엘 정부의 클라우드 시스템 구축 사업인 '프로젝트 님버스' 참여 중단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진다. 토머스 쿠리언 구글 클라우드 CEO의 사무실도 점거됐다고 한다. 구글 측은 이에 대해 강경 대응에 나섰고, 시위 당일 9명이 무단침입 혐의로 체포된 데 이어 이튿 날 바로 참여자 전원에게 해고 통보를 했다.

미국 뉴욕 구글 사무실 외벽에 붙어 있는 구글 간판. AP 연합뉴스

미국 뉴욕 구글 사무실 외벽에 붙어 있는 구글 간판. AP 연합뉴스


구글은 2021년부터 아마존과 함께 이스라엘의 프로젝트 님버스에 참여해오고 있다. 첫 참여 당시에도 이 프로젝트 기반으로 구축된 인공지능(AI) 활용 신원 파악 기술이 팔레스타인 주민을 감시하고 탄압하는 데 쓰일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가 제기됐다. 특히 지난해 10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간 전쟁이 발발한 뒤에는 반대 목소리가 더 커졌다. 지난달에도 뉴욕에서 열린 한 이스라엘 기술 관련 콘퍼런스에서 구글 직원이 "집단 학살을 부추기는 기술 구축을 거부한다"며 고성을 지른 일이 있었다. 구글은 이 직원 역시 즉각 해고했다.

28명 무더기 해고 소식이 알려진 지 하루 뒤인 이날 피차이 CEO는 "이곳은 기업"이라며 "동료들에게 지장을 주는 식으로 행동하거나, 회사를 개인적인 플랫폼으로 사용하려 하고, 논쟁적 이슈로 싸우거나 정치적 토론을 하는 곳이 아니다"라고 직원들에게 경고했다.

그러나 구글의 프로젝트 참여 중단을 요구하는 이들은 "항의 활동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구글을 비롯한 실리콘밸리 주요 기업들이 유대계 자본과 직간접적으로 긴밀하게 얽혀 있다는 점에서, 반이스라엘 성향 직원들과 사측 간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실리콘밸리= 이서희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