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강남 '디저트 성지' 저격한 동네 카페…그 '청년 사장', 신세계가 키웠다

입력
2024.05.01 11:00
17면
0 0

신은수 커피 스니퍼 대표 인터뷰
신세계 청년 커피랩 1기 출신
창업 5년 차에 신세계 강남점 입점
"커피랩 경험, 창업 시행착오 줄여"

신은수 커피 스니퍼 대표가 서울 중구 북창동 본점에서 직접 로스팅한 원두 제품을 들고 있는 모습. 신세계백화점 제공

신은수 커피 스니퍼 대표가 서울 중구 북창동 본점에서 직접 로스팅한 원두 제품을 들고 있는 모습. 신세계백화점 제공


전국에서 내로라하는 맛집만 입성해 '디저트 성지'로 불리는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의 디저트 전문관 스위트파크엔 낯선 이름의 카페가 하나 있다. '커피 스니퍼'로 서울 중구 북창동에서 문을 연 지 5년도 안 된 동네 카페이지만 까다로운 백화점 고객의 입맛을 저격했다.

커피 스니퍼를 세우기까지 신은수(36) 대표의 삶은 울퉁불퉁했다. 해군 부사관 시절 카페 창업을 꿈꾼 그는 스물다섯에 전역해 2년 과정의 바리스타 전문학교를 졸업했다. 자본금이 부족했던 신 대표는 대부분의 청년 바리스타가 그렇듯 카페 직원으로 일을 했다.

그는 내공을 키우는 데 소홀히 하지 않았다. 국가대표 바리스타 선발전에 출전하고 2016년엔 홀로 뉴질랜드로 향했다. 커피 문화가 발달한 서양권에서 1년 동안 실력을 갈고닦고 검증받는 '바리스타 수련'이었다. 귀국 후엔 창업 자금을 모으기 위해 프랑스계 시럽 회사의 음료 개발팀에 몸을 담기도 했다.

신 대표 인생의 전환점이 된 건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파미에스테이션 등을 운영하는 신세계 센트럴시티가 주관한 '청년 커피랩'이었다. 청년 커피랩은 다양한 식음료 업체가 위치한 파미에스테이션에서 청년이 예비 창업을 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지원 대상은 중위소득 20~39세 청년으로 제한하고 있다. 1기 신 대표를 비롯해 6기 선발자까지 대부분 실제 창업을 했다.

신 대표가 최종 실기 평가 때 에스프레소를 바탕으로 해서 따듯한 음료를 차갑게 만들어달라는 요청에 레시피를 재조합해 아이스 음료로 내놓은 게 심사위원을 만족시켰다고 한다. 진한 커피향에 깊이 있는 달콤함을 머금은 이 음료가 청년 커피랩부터 현재까지 고객이 가장 많이 찾는 시그니처 메뉴 '커스터드 라테'다.



열흘 만에 3만 명, 전국 맛집과 어깨 견줘


서울시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스위트파크에 입정한 커피 스니퍼. 신세계백화점 제공

서울시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스위트파크에 입정한 커피 스니퍼. 신세계백화점 제공


신 대표는 2018년 파미에스테이션 한편에 위치한 청년 커피랩에서 6개월(현재 1년) 동안 직접 커피를 내리고 손님을 맞았다. 목돈이 필요한 초기 창업 비용을 크게 들이지 않고도 주인의 시각에서 카페를 운영한 경험이 무엇보다 컸다.

신 대표는 "바리스타 출신으로 질 좋은 커피를 선보이고 싶은 마음도 있었으나 소비자 입맛은 다를 수 있다는 상업적 관점을 익혔다"며 "소비자가 호불호 없이 즐기는 메뉴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신세계 측이 실제 창업 과정에서 일부 지원한 비용도 큰 힘이 됐다. 신 대표는 신세계의 지원금 등으로 자금을 마련해 2019년 10월 북창동에 커피 스니퍼를 냈다. 유명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점이 즐비해 개인 카페가 살아남기 쉽지 않은 서울 시내 한복판의 전쟁터에서 생두를 직접 구운 로스팅 가게를 앞세웠다. 입소문을 탄 커피 스니퍼는 주변 회사원들의 코와 입을 사로잡았다.

2020년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간을 잘 버틴 커피 스니퍼는 2021년 8월 서울 강남구 역삼 센터필드에 2호점을 열며 확장했다. 이어 2월 15일 오픈한 스위트파크에도 6개월 동안 팝업스토어 형태로 입점하면서 성공한 개인 커피 브랜드로 주목받고 있다. 스위트파크 입점 첫 열흘 동안 3만 명이 다녀갈 정도로 고객 반응도 뜨거웠다.

신 대표는 "로스팅 원두·굿즈 상품화, 추가 신규 매장 준비 등 기업화를 계획 중"이라며 "청년 커피랩과 백화점 입정 경험은 커피 스니퍼의 가치를 높이는 기회"라고 말했다. 청년 커피랩 책임자인 이정혁 팀장은 "커피 스니퍼가 신세계와의 인연이 아닌 자체 브랜드 파워로 백화점 등에 들어간 게 매우 뜻깊다"며 "청년이 다양한 시도를 할 수 있는 청년 커피랩은 창업 시행착오를 줄여주는 소중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경담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