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1965년생' 국내 최고령 코끼리 '사쿠라' 하늘나라로
알림

'1965년생' 국내 최고령 코끼리 '사쿠라' 하늘나라로

입력
2024.02.15 11:08
수정
2024.02.15 14:04
12면
0 0

사람으로 치면 90세 넘어… 노환 원인
日서 서커스, 2003년 서울대공원 반입
재일교포 작가 논픽션 책으로도 소개

13일 서울대공원에서 숨을 거둔 국내 최고령 코끼리 '사쿠라'의 생전 모습. 서울대공원 제공

13일 서울대공원에서 숨을 거둔 국내 최고령 코끼리 '사쿠라'의 생전 모습. 서울대공원 제공

1965년생 국내 최고령 코끼리 ‘사쿠라’가 노령으로 세상을 떠났다. 단순 계산으로 환갑을 앞둔 59세지만, 사람으로 치면 구순을 넘는 고령이라고 한다.

15일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노환으로 집중 치료를 받던 아시아코끼리 암컷 사쿠라가 이틀 전인 13일 숨을 거뒀다. 사쿠라는 1965년 2월 태국에서 태어나 7개월 만에 일본으로 옮겨져 서커스 공연을 하다 2003년 업체가 경영난으로 문을 닫으면서 같은 해 5월 서울대공원으로 반입됐다.

사쿠라는 어린 나이부터 서커스단에서 생활해 다른 코끼리와 무리 생활을 경험하지 못한 탓에 사회성이 부족했고, 서울대공원으로 옮겨진 이후에도 줄곧 단독 생활을 해왔다. 사육사들이 2018년부터 지속적인 합사 훈련을 해 사쿠라는 마침내 세 마리의 코끼리와 무리를 이뤄 최근까지 함께 생활했다.

사쿠라는 건강히 지내다 2019년 4월 발톱에 염증이 생기는 ‘조갑염’에 걸렸다. 평균 몸무게 3∼4t인 코끼리에게 발 질환은 흔한 질병이라고 한다. 당시엔 고비를 넘겼지만, 지난해 11월 갑작스럽게 복부에 물이 차고 생식기 피하 부종이 악화해 지난달 10일 상태가 급격히 나빠졌다. 사육사들은 사쿠라가 좋아하는 대나무와 과일 등을 제공하며 식욕 회복과 치료에 집중했으나 잠시 호전됐던 상태가 다시 악화하면서 결국 숨을 거뒀다고 서울대공원은 설명했다.

사쿠라는 한일 양국의 가교 역할로 관심을 끌면서 아동 논픽션 소재가 되기도 했다. 2007년에는 재일교포 아동문학가 김황씨가 ‘코끼리 사쿠라’(부제 - 일본에서 건너온 서울대공원 인기짱 사쿠라 이야기)라는 책을 펴내기도 했다. 사쿠라가 우여곡절 끝에 일본을 거쳐 한국으로 넘어온 과정과 국내 생활, 사쿠라를 돌본 한국 최초의 여성 코끼리 사육사 이야기와 함께 코끼리에 얽힌 한일 양국의 역사를 담았다. 이 책은 일본의 ‘어린이를 위한 감동 논픽션 대상’에서 제1회 최우수 작품상을 받았다.

서울대공원은 사쿠라와 함께 지내던 세 마리의 코끼리가 충격을 받지 않도록 관리하고 일상으로의 회복을 도울 계획이다.

박민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