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국내서 멸종된 '한국표범' 영국서 온다… 하반기 공개
알림

국내서 멸종된 '한국표범' 영국서 온다… 하반기 공개

입력
2024.02.07 14:00
수정
2024.02.07 16:49
12면
0 0

서울대공원, 아무르표범 암컷 반입
한국표범과 동일종, 국내서 번식 시도

8일 서울대공원으로 반입될 예정인 아무르표범 아리나. 2014년 영국에서 태어난 암컷이다. 서울대공원 제공

8일 서울대공원으로 반입될 예정인 아무르표범 아리나. 2014년 영국에서 태어난 암컷이다. 서울대공원 제공

서울대공원은 멸종위기종인 아무르표범 암컷 1마리가 8일 영국에서 들어온다고 7일 밝혔다. 2014년생으로 이름은 '아리나'다.

아무르표범은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사이테스(CITES) 1급에 해당하며 환경부 지정 국내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으로 지정돼 있다. 몸길이 약 1.5∼2m, 꼬리 길이 약 67∼110㎝에 둥글고 큰 머리와 짧은 목이 특징이다. 아무르표범은 과거 한반도에 서식했다가 사라진 한국표범과 유전적으로 동일종인 것으로 알려져 한국표범으로도 불린다. 현재는 러시아 극동 연해주와 아무르강 일대, 중국 북부 일대에서 서식하고 있다.

이번 반입은 2022년 유럽 멸종위기종 보전 프로그램(EEP)의 아무르표범 번식 및 이동 권고와 지난해 한·영 수교 140주년 기념 프로젝트로 이뤄졌다. EEP에서는 매년 전 세계 아무르표범의 혈통을 분석해 최적의 번식 쌍을 선정하는데, 서울대공원의 수컷과 영국 하일랜드와일드라이프파크의 암컷이 번식 쌍으로 선정된 것이다. 서울대공원에는 '레오'와 '로드' 두 마리의 수컷 아무르표범이 있다.

서울대공원 측은 "'아리나'가 환경 적응을 마치면 올해 하반기 공개할 예정"이라며 "아무르표범의 종 보전을 위해 기존 서울대공원에 있는 수컷과 번식을 시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민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