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수도권 재편 나아갈 길 머리 맞댔다

입력
2023.12.20 15:57
수정
2023.12.20 17:04
1면
0 0

[2023 미지답 고양 포럼]
이동환 고양시장 "재편 논의 기여"
서울 편입 아닌, 수도권 재편으로
시민 200여명 발길, 관심 뜨거워

한국일보가 주최하고 고양특례시와 경기도가 후원한 미지답 포럼이 ‘경제도시 고양, 수도권 미래를 개척한다’란 주제로 20일 고양 킨텍스 제1전시장 204호에서 열렸다. 이동환(왼쪽 여섯 번째) 고양시장과 이성철(일곱 번째) 한국일보 사장, 김영식(여덟 번째) 고양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특별강연자와 패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양=왕태석 선임기자

한국일보가 주최하고 고양특례시와 경기도가 후원한 미지답 포럼이 ‘경제도시 고양, 수도권 미래를 개척한다’란 주제로 20일 고양 킨텍스 제1전시장 204호에서 열렸다. 이동환(왼쪽 여섯 번째) 고양시장과 이성철(일곱 번째) 한국일보 사장, 김영식(여덟 번째) 고양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특별강연자와 패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양=왕태석 선임기자

정치권이 방아쇠를 당긴 수도권 재편 논의에 대한 생산적 해법을 찾기 위해 한국일보와 경기 고양특례시가 마련한 ‘우리의 미래 지방에 답이 있다’(미지답) 고양 포럼이 20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서구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열렸다. 이날 토론회는 시민 200여 명이 객석을 메우는 등 뜨거운 관심 속에 진행됐다.

‘경제도시 고양, 수도권 미래를 개척한다’를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에서는 고양시와 김포시 등이 서울로 편입하는 ‘메가시티 서울’ 프로젝트에 국한되지 않고 거시적 관점에서 수도권의 재편 방향을 찾기 위한 다양한 해법이 모색됐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지난달 뉴시티프로젝트 특별위원회를 발족해 김포·구리시의 서울 편입 등을 골자로 한 특별법을 발의하는 등 ‘메가 서울’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고양시는 서울시 편입론을 수도권 재편 논의로 판을 키워 논의를 주도하고 있다.

이동환 고양시장은 축사에서 “서울시 편입, 수도권 재편 이슈에 대해 시민의 관심과 열기가 끓어오르고 있고, 그 논의 중심에 고양시가 있다”며 “수도권 재편은 단순히 행정구역 편입 수준을 넘어 국가의 발전과 경쟁력을 확대하는 차원에서 고민하고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양시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수도권 재편 논의에 기여할 것이며, 다양한 현장 목소리를 수렴하겠다”고 강조했다.

20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미지답 포럼 ‘경제도시 고양, 수도권 미래를 개척한다’에서 참석자들이 미지답 포럼 홍보영상을 본 후 박수를 치고 있다. 고양=왕태석 선임기자

20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미지답 포럼 ‘경제도시 고양, 수도권 미래를 개척한다’에서 참석자들이 미지답 포럼 홍보영상을 본 후 박수를 치고 있다. 고양=왕태석 선임기자

이성철 한국일보 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고양시는 규모와 발전된 측면에서 지방의 여느 도시들과는 분명히 다르다”면서 “하지만 수도권정비계획법 등 각종 규제로 도시 계획을 펼치는 데 많은 장애를 겪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여러 제도적 장벽만 없다면 고양시는 지금보다 더 성장하고, 더 살기 좋은 도시가 될 것"이라며 “주민이 중심이 되고, 주민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수도권 재편 논의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식 고양시의회 의장은 “고양시는 지난해 11월 경제자유구역 후보지로 선정되는 등 기존의 베드타운의 이미지를 벗고 미래자족도시로 나아가고 있다”며 “현재 쟁점화되고 있는 메가시티는 주민 삶의 질 향상이라는 측면에서 많은 연구와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는 김갑성 연세대 도시공학과 교수, 이정형 고양시 제2부시장이 특별강연자로 나섰다. 전상인 서울대 환경대학원 명예교수, 서충원 강남대 부동산건설학과 교수, 이기영 행정안전부 지방규제혁신과장이 토론자로 나서 ‘수도권 재편과 고양시의 발전 전략’을 놓고 종합토론을 펼쳤다. 포럼 토론자들은 생활권과 행정구역 불일치로 나타나는 교통, 학군 등의 문제에 주목, 주민 편익에 방점을 두고 재편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주민 강태우(59·경기 고양시)씨는 “서울의 베드타운인 고양시가 메가시티화를 통해 우수한 일자리와 자본, 기술을 유입해 한 단계 도약하길 바란다”면서도 “자치권 축소 등의 부작용도 따져보고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임명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