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NBA 스타 커리, 골프명예의전당 '찰리 시포드상' 받는다

알림

NBA 스타 커리, 골프명예의전당 '찰리 시포드상' 받는다

입력
2023.10.18 11:45
수정
2023.10.18 14:20
23면
0 0

'찰리 시포드'상, 공로상 격
시상식은 내년 6월

스테픈 커리가 10월 2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NBA 미디어데이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AP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슈퍼스타 스테픈 커리(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세계골프명예의전당의 '찰리 시포드'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18일(한국시간) 로이터 통신 등 다수 외신에 따르면 세계골프명예의전당이 골프의 다양성을 증진한 공로로 커리에게 이 상을 수여한다고 발표했다.

찰리 시포드 상은 아프리카계 미국인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멤버가 돼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찰리 시포드(1922~2015년)를 기리기 위해 2021년 제정됐다.

시상식은 제124회 US오픈 챔피언십이 열리는 기간인 2024년 6월 10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의 파인 허스트에서 열린다.

골프광으로 잘 알려진 커리는 2019년 워싱턴 D.C의 흑인 대학인 하워드 대학에 6년간 골프 프로그램을 후원하기 위해 많은 기부를 했다. 2021년에는 열악한 환경의 어린 선수들이 골프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을 시작했다.

커리는 성명을 통해 “찰리 시포드 상을 받게 돼 매우 영광이다. 내가 열정을 갖고 있는 이 스포츠에서 인정을 받게 돼 감사하다”라며 “열정, 헌신, 결단력을 가진 젊은 골퍼들에게 동등한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골프가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동건 인턴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