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막강 화력 대구고, 경기고에 14-4 7회 콜드승

입력
2023.09.01 18:30
0 0
대구고 양현종(왼쪽)이 1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1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경기고와 경기에서 3회초 3루와 홈 사이에서 런다운에 걸려 아웃되고 있다. 수비는 경기 3루수 김록은. 고영권 기자

대구고 양현종(왼쪽)이 1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1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경기고와 경기에서 3회초 3루와 홈 사이에서 런다운에 걸려 아웃되고 있다. 수비는 경기 3루수 김록은. 고영권 기자


대구고 이승민(오른쪽)이 1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1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경기고와 경기에서 5회초 2루 도루를 시도하고 있다. 결과는 세이프. 고영권 기자

대구고 이승민(오른쪽)이 1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1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경기고와 경기에서 5회초 2루 도루를 시도하고 있다. 결과는 세이프. 고영권 기자


대구고 이찬(가운데)이 1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1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경기고와 경기에서 6회초 외야 플라이 때 3루까지 뛰다 아웃되고 있다. 수비는 경기 3루수 김록은. 고영권 기자

대구고 이찬(가운데)이 1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1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경기고와 경기에서 6회초 외야 플라이 때 3루까지 뛰다 아웃되고 있다. 수비는 경기 3루수 김록은. 고영권 기자

봉황대기 3회 우승에 빛나는 명문 대구고가 경기고를 14-4, 7회 콜드게임으로 누르고 16강에 진출했다. 대구고는 1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32강전에서 장·단 15안타를 몰아치며 7이닝 동안 14득점을 올리는 막강 화력을 뽐내며 경기고에 완승을 거뒀다.

대구고는 2-3으로 뒤진 4회초 김주원의 몸에 맞는 공을 시작으로 타자 일순하며 3안타와 실책을 묶어 단숨에 5득점하며 7-3, 재역전에 성공했다. 4회말 경기고가 1점을 만회하며 7-4로 추격하는 듯했지만 5회초 공격에 나선 대구고는 2사 만루의 찬스에서 박우열이 우중간 싹쓸이 3루타를 날리면서 10-4로 추격을 따돌렸다.

대구고 이찬(오른쪽)이 1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1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경기고와 경기에서 4회초 2루 도루를 시도하고 있다. 수비는 경기고 유격수 이준서. 결과는 세이프. 고영권 기자

대구고 이찬(오른쪽)이 1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1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경기고와 경기에서 4회초 2루 도루를 시도하고 있다. 수비는 경기고 유격수 이준서. 결과는 세이프. 고영권 기자


경기고 박수환(왼쪽)이 1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1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대구고와 경기에서 2회말 우익선상 안타를 치고 3루에 슬라이딩하고 있다. 수비는 대구 3루수 양현종. 결과는 세이프. 고영권 기자

경기고 박수환(왼쪽)이 1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1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대구고와 경기에서 2회말 우익선상 안타를 치고 3루에 슬라이딩하고 있다. 수비는 대구 3루수 양현종. 결과는 세이프. 고영권 기자


4타수 4안타 2타점 4득점을 기록한 대구고 박우열이 1일 목동야구장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4타수 4안타 2타점 4득점을 기록한 대구고 박우열이 1일 목동야구장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기세를 탄 대구고는 6회초와 7회초에 각각 안타 하나씩에 4사구 4개, 폭투 등으로 무너진 경기고의 수비를 공략해 4득점하며 14-4, 7회 콜드게임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고는 5명의 투수진이 위기 때마다 교체돼 등판했지만 대구고의 막강한 타선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대구고 박우열은 4타수 4안타 2타점 4득점을 올리며 대승을 견인했다. 대구고는 3일 오후 2시부터 목동야구장에서 덕수고와 8강 진출을 두고 자웅을 겨룬다.

고영권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