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마리화나 논란' 리처드슨, 마침내 세계선수권 100m 금메달 석권

알림

'마리화나 논란' 리처드슨, 마침내 세계선수권 100m 금메달 석권

입력
2023.08.22 11:06
수정
2023.08.22 11:14
0 0

10초65로 대회 신기록 경신
미국 선수로는 2017년 토리 보위 이후 6년 만의 금메달

샤캐리 리처드슨(미국)이 22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3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 여자 100m에서 우승한 뒤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효하고 있다. 부다페스트=AP 연합뉴스

샤캐리 리처드슨(23∙미국)이 육상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리처드슨은 22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3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 여자 100m 결선에서 10초65의 대회 신기록으로 우승했다. 미국 선수가 세계선수권 여자 100m에서 우승한 것은 2017년 런던 대회의 토리 보위 이후 6년 만이다.

이번 대회는 준결선 공동 8위까지 총 9명이 결선에 진출했다. 준결선 당시 10초84로 2조 3위를 한 리처드슨은 이날 9레인에서 결선을 치렀다. 출발은 다소 더뎠으나 특유의 폭발력으로 뒷심을 발휘, 앞선 선수들을 제치고 결승점에 가장 먼저 도착해 우승을 확정 지었다.

리처드슨의 뒤로는 셰리카 잭슨(29)이 10초72로 2위에 올랐고, 종전 대회 기록 보유자(10초67)이자 세계선수권 100m 5회 우승의 셸리 앤 프레이저-프라이스(36∙이상 자메이카)가 10초77로 3위를 차지했다.

리처드슨은 경기 후 AP통신 영상 서비스 APTN과의 인터뷰에서 “모두에게 포기하지 말고, 미디어에 농락당하지 말고, 다른 사람의 평가에 흔들리지 말라’고 조언한다”며 “나는 어떤 역경과도 싸워왔기에 다른 사람들에게 같은 조언을 한다”고 말했다.

리처드슨의 소감은 2021년 6월 불거진 ‘마리화나 논쟁’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당시 리처드슨은 도쿄 올림픽 미국 육상 대표 선발전 여자 100m 결선에서 10초86으로 우승했으나, 약물 검사에서 마리화나 성분이 검출돼 대회 개막 직전 선수 자격이 1개월 박탈됐다. 이와 관련해 육상계에서는 그의 올림픽 출전 자격을 두고 갑론을박을 펼쳤고, 리처드슨이 마리화나 복용을 시인한 뒤 도쿄 올림픽 출전 포기를 선언하며 논란은 사그라졌다.

복귀 후 부진을 겪은 리처드슨은 이날 반등에 성공했다. 그는 “많은 사람이 우리 선수들을 경쟁 구도에 몰아넣지만, 나는 프레이저-프라이스, 잭슨 등과 함께 뛰어 영광이었다. 그들과 함께 뛴 경기에서 우승해 더 기쁘다”며 “내 여정은 이제 막 시작됐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수연 인턴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