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40일의 기적' 아마존 4남매 모친 "살아 나가라" 유언
알림

'40일의 기적' 아마존 4남매 모친 "살아 나가라" 유언

입력
2023.06.12 07:05
수정
2023.06.12 13:53
0 0

"비행기 추락 후 나흘간 생존" 큰딸과 대화한 아버지 전언

경비행기 추락 사고에서 생존한 4남매가 구조된 하루 뒤인 10일(현지시간)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에서 군인들이 아이의 건강 상태를 살피고 있다. 4남매는 경비행기 추락 사고를 당한 지 40일째인 전날 구조됐다. 아이들의 삼촌 피덴시오 발렌시아는 "비행기가 추락했을 때 아이들은 (잔해 속에서) '파리냐'(farina)를 꺼냈고, 그걸 통해 살아남았다"고 밝혔다. 보고타=AFP 연합뉴스

경비행기 추락 사고에서 생존한 4남매가 구조된 하루 뒤인 10일(현지시간)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에서 군인들이 아이의 건강 상태를 살피고 있다. 4남매는 경비행기 추락 사고를 당한 지 40일째인 전날 구조됐다. 아이들의 삼촌 피덴시오 발렌시아는 "비행기가 추락했을 때 아이들은 (잔해 속에서) '파리냐'(farina)를 꺼냈고, 그걸 통해 살아남았다"고 밝혔다. 보고타=AFP 연합뉴스

아마존 정글에서 비행기 추락 사고 후 40일째 되는 날 극적으로 생환한 4명의 콜롬비아 아이들은 함께 사고를 당한 엄마와 며칠간 지냈고, '살아 나가라'는 엄마의 유언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들의 아버지인 마누엘 라노케는 지난 11일(현지시간) 현지 매체들과의 기자회견에서 "아직 아이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진 못했다"면서도 큰딸과의 대화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그에 따르면 아이들의 어머니는 추락 이후 크게 다쳤지만, 나흘 정도 살아 있었다고 한다. 어머니는 맏이인 레슬리 무쿠투이(13)에게 "동생과 함께 살아 나갈 방법을 찾아야 한다. 스스로를 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라노케는 전했다. 그 외의 추가적인 대화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고 엘티엠포 등 현지 매체는 덧붙였다.

아이들의 모친은 지난달 1일 비행기 추락 사고 이후 현장을 확인한 군 당국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마누엘 라노케는 "아이들 상태가 좋아지면 직접 (국민께) 이야기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싶다. 저는 어떤 것도 덧붙이거나, 과장하거나, 지어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발견 당시 탈수 증세와 벌레 물림, 영양실조 증상 등을 보인 4남매는 현재 수도 보고타 군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아이들의 할아버지는 찢기거나 썩기 일보 직전인 옷을 입은 채 구조된 레슬리가 거의 먹지도, 자지도 못한 듯싶다며 "아이들과 함께 지내던 (레슬리의) 모습을 상상해 보면 너무 안타깝다"고 했다.

한편, 아마존 정글에서 4남매를 극적으로 찾아낸 콜롬비아 군 구조팀은 여전히 열대우림 속에 남은 채 '에스페란사'(스페인어로 희망이라는 뜻) 구조 작전을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행방이 묘연했던 아이들을 찾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구조견이 실종됐기 때문이다.

콜롬비아 국방부는 이날 언론 설명자료와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자취를 감춘 윌슨을 찾아내기 위한 작전을 계속 진행 중"이라며, 이는 이번 수색 작전 지휘관인 엘데르 히랄도 합동특수작전사령관의 지시라고 밝혔다. 군은 그러면서 "아무도 뒤에 남기지 않는다는 지상명령을 완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6세인 윌슨은 벨지앙 말리누아(Belgian Malinois) 종의 콜롬비아 군 수색견이다. 벨지앙 말리누아는 높은 지능과 뛰어난 활동량, 남다른 충성심 등을 갖추고 있다는 평을 받는다. 군견이나 경찰견 등으로 많이 활약한다. 실제 윌슨은 에스페란사 작전으로 이름 붙은 콜롬비아 원주민 4남매 구조 작업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고 콜롬비아 군은 강조했다.

엘에스펙타도르와 엘티엠포 등 현지 매체는 윌슨이 아이들을 가장 먼저 찾아내 한동안 시간을 보낸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군과 원주민으로 이뤄진 구조팀보다 한발 앞서 아이들의 생존 소식을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윌슨은 정작 구조팀이 아이들과 만났을 때 현장엔 없었다고 한다. 수색 작업 초반에 무른 땅에서 아이들의 발자국을 발견해 구조팀에 희망의 끈을 놓지 않게 한 것도, 추락한 비행기의 잔해를 찾는 데 도움을 준 것도 윌슨이었다고 현지 매체는 덧붙였다.

윌슨을 조련한 크리스티안 다비드 라라 쿠아란은 소속 부대에 윌슨과의 강력한 유대감을 강조하며 "저는 윌슨을 찾을 때까지 이곳을 떠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엘에스펙타도르는 전했다. 개의 생존을 위협할 수 있는 맹수가 도처에 있는 정글에서 구조팀은 곳곳에 사료를 남겨두며 윌슨 행방을 찾고 있다.

군은 또 윌슨에게 '특공 견'이라는 호칭을 붙이며 SNS 등을 통해 국민들의 연대도 당부했다.

박민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