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CISO 3인방 "생산성과 안전성 조화, 스타트업 보안의 생명"

입력
2023.01.19 13:00
수정
2023.01.19 13:33
0 0

속도 생명인 스타트업, 안전한 보안도 중요
머리 맞댄 그리팅·오늘의집·당근마켓 CISO

편집자주

스타트업엔 유난히 다양한 C레벨(분야별 최고 책임자)이 있습니다. 강점을 가지려는 분야에 최고 책임자를 두기 때문입니다. C레벨을 보면 스타트업의 지향점도 한 눈에 알 수 있죠. 스타트업을 취재하는 이현주 기자가 한 달에 두 번, 개성 넘치는 C레벨들을 만나 그들의 비전과 고민을 듣고 독자들과 함께 나눕니다.

국태호(왼쪽부터) 오늘의집 CISO, 정일권 두들린 CISO, 이동현 당근마켓 CISO가 지난달 8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2022 해킹방지워크샵에서 스타트업 보안과 관련해 대담을 나누고 있다. 이현주 기자

국태호(왼쪽부터) 오늘의집 CISO, 정일권 두들린 CISO, 이동현 당근마켓 CISO가 지난달 8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2022 해킹방지워크샵에서 스타트업 보안과 관련해 대담을 나누고 있다. 이현주 기자

채용 솔루션 서비스 '그리팅'의 정일권 두들린 최고정보보호책임자(CISO·Chief Information Security Officer)는 두들린의 사업 확장 속도를 "전 직원이 모두 시속 200㎞로 질주하는 것 같다"고 비유했다. 소규모 조직이 빠르게 비즈니스 모델을 검증하고 시장을 확대해 나가는 스타트업의 전략상, 보안 강화는 때론 달려나가는 기업의 뒷다리를 잡는 거추장스러운 것처럼 여겨질 때도 있다.

그렇다고 한 번 잘못되면 대형사고로 이어지는 보안 문제를 마냥 후순위로 제쳐둘 수 없을 터. 정보보호 책임을 맡은 스타트업 CISO 세 명이 만나, 스타트업의 보안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머리를 맞댔다.

지난달 8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개최된 한국침해사고대응팀협의회 '해킹방지워크샵'에서는 △정일권 CISO와 △라이프스타일 서비스 '오늘의집' 운영사 버킷플레이스의 국태호 CISO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의 이동현 CISO가 스타트업 보안에 대한 대담을 가졌다.

세 CISO는 운용 중인 서비스에서 위법 사항이 발견됐을 때, 서비스의 생산성과 안전성 중 어떤 것을 우위에 둬야 하는지 의견을 나눴다. 이 CISO는 "비즈니스의 효율성, 편의성과 보안 강화의 접점을 찾는 건 모든 보안 담당자의 고민"이라면서 "당근마켓처럼 계속 성장해야 하는 스타트업이라면 생산성을 택하겠다"고 말했다. 국 CISO는 "모든 회사의 고민이겠지만 스타트업이기 때문에 더 많은 생산성이 요구되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위법한 사항을 해결해야 하겠지만, 우선순위와 시기는 조정한다는 원칙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국 CISO는 "경쟁사는 어떤 상황인지, 고객들의 개인정보는 어떻게 처리되고 있는지, 과태료가 부가될 수 있는지 등 5개 기준을 통해 위험의 수준을 종합적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서비스를 기간 내에 개발해야 하는 최고기술책임자(CTO·Chief Technical Officer)와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도 CISO의 과제 중 하나다. CTO는 속도를 중시하는 반면, CISO는 늦더라도 보안을 강화하는 원칙을 내세우는 위치에 있어서다. 정 CISO는 "모의해킹이나 취약점 점검을 통해 나오는 보완 사항을 즉시 알려주되, 개발팀이 개발 일정 내 해결할 수 있게끔 지속적으로 정기회의를 갖고 소통하는 게 필수"라고 설명했다.

또한 스타트업 보안팀은 소수의 정예 인력만으로 최대한의 효과를 내야 한다. 초기 스타트업의 경우 백지 상태에서 보안 시스템을 구축해야 하는데다, 인력 충원의 한계가 있기 때문에 최대한 양질의 보안 인력을 채용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 국 CISO는 "보수적인 답만 내놓는 지원자보다는 새로운 시도로 답을 찾고 스스로 학습하는 성향이 있는 지원자를 선호한다"고 말했다. 정 CISO는 "한 조직에 똑같은 시각을 가진 사람이 2명일 필요는 없다"면서 "가급적 나와 다른 관점에서 논리적으로 문제를 풀어갈 수 있는 지원자를 채용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현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