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코로나19 신종 변이 설사유발" 소문에… 중국 지사제 사재기 바람
알림

"코로나19 신종 변이 설사유발" 소문에… 중국 지사제 사재기 바람

입력
2023.01.02 18:10
수정
2023.01.02 18:16
0 0

앞서 감기약, 해열제, 복숭아 통조림 등 사재기도

한 약사가 2일 서울 중구의 한 약국에서 감기약을 정리하고 있다. 정부는 중국 내 코로나19 환자 급증 영향으로 국내에서도 감기약 사재기 우려가 커지면서 대책 마련에 나섰다.뉴스1

한 약사가 2일 서울 중구의 한 약국에서 감기약을 정리하고 있다. 정부는 중국 내 코로나19 환자 급증 영향으로 국내에서도 감기약 사재기 우려가 커지면서 대책 마련에 나섰다.뉴스1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종 변이가 복통과 설사를 유발한다는 소문이 번지면서 이번엔 지사제 사재기 바람이 불고 있다.

2일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에 "최근 세계 각지에서 XBB 변이가 번지고, 미국에서는 XBB1.5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지배종이 됐다"며 "이 변이는 복통과 설사를 일으킨다. 지사제인 '멍퉈스싼'을 사놓으라"는 글이 게시됐다. XBB는 '스텔스 오미크론'으로 불리는 BA.2의 하위변이종으로, 스텔스 오미크론보다 전파 속도가 더 빠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글은 최근 상하이 입국자 중 실제 XBB 변이 감염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급속도로 퍼져 나갔고, 한때 멍퉈스싼이 웨이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온라인 약품 판매 플랫폼에선 이 약을 비롯, 각종 지사제가 순식간에 매진돼 품귀 현상을 빚기도 했다. 한 상자에 7위안(약 1,290원)이던 멍퉈스싼 가격은 하루 새 36.5위안(약 6,700원)으로 약 다섯 배 치솟았다.

중국 전문가들은 지사제를 사재기해 쌓아둘 필요는 없다는 입장이다.

광둥성 인민병원 소화기내과 랴오산잉 주임은 "코로나19 감염의 주된 증상은 호흡기 계통에서 나타나지만 10%의 감염자는 구토, 설사, 복통 등 증세를 일으킨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장염을 유발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신종 변이뿐 아니라 로타바이러스 등 다양한 바이러스가 설사를 유발한다"며 "지나치게 불안해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상하이 아동병원 약학부 리즈링 주임은 "멍퉈스싼은 엄밀히 말하면 지사제가 아니라 바이러스 흡착제로, 급성이나 만성 설사 치료에 쓰인다"며 "임상 효능에 대한 추가 검증이 필요해 국내외 의학계에서는 일반 지사제로 권장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의 갑작스러운 방역 완화 이후 코로나19 감염m자가 급증하면서 중국에서는 감기약과 해열제, 신속 항원검사 키트, 산소 호흡기 사재기 바람이 불었고,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다는 소문에 복숭아 통조림, 식초 등이 불티나게 팔리기도 했다.

안아람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