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시진핑 "한국·중국, 걸림돌 배제하고 좋은 친구 되자"

입력
2022.08.24 21:49
수정
2022.08.24 22:14
0 0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식 축사서
"상호 핵심 이익 배려로 한중관계 발전해와
윤석열 대통령과 전략적 소통도 강화할 것"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4일 베이징 댜오위타이에서 열린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시진핑 국가주석이 보낸 축사를 대독하고 있다. 베이징=특파원 공동취재단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4일 베이징 댜오위타이에서 열린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시진핑 국가주석이 보낸 축사를 대독하고 있다. 베이징=특파원 공동취재단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은 24일 "중국과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협력해야 코로나19 팬데믹 등 난관을 뚫고 나갈 수 있다"며 "중국과 한국 두 나라는 좋은 이웃, 좋은 친구, 좋은 동반자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베이징의 주중 한국대사관이 주최한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서다.

시 주석은 "한중 수교 30년 동안 양국 관계는 전방위적 발전을 이룩했고 풍부한 결실을 맺었다"면서 "눈부신 성과를 이룩한 것은 서로 존중하는 가운데 상호 핵심 이익과 중대한 관심 사항을 배려하며 성실한 의사소통을 통해 이해와 신뢰를 증진해 왔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중국과 한국의 관계 발전을 매우 중시한다"고 했다.

시 주석은 "수교 30주년을 새 출발점으로 삼아 양국이 걸림돌을 배제하며 우정을 다지고 협력에 초점을 맞출 수 있도록 이끌어 양국과 양국 국민에게 더 많은 행복을 가져다주고자 한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전략적 의사소통을 강화하겠다"고도 했다.

시 주석의 메시지에는 윤석열 정부의 '미국 경도'에 대한 짙은 경계감이 깔려 있다. 지난 30년 동안 한중관계가 '상호 핵심 이익'을 배려한 덕분에 발전한 만큼 앞으로도 한국이 중국의 핵심 이익을 건드려선 안 된다고 경고한 것으로 해석됐다. 시 주석이 "걸림돌 배제하자"고 한 것 역시 '한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기지 정상화'와 '미국 중심의 반도체 공급망 재편'을 겨냥했다는 관측이 많다.

기념식 주빈으로 참석한 왕이 부장은 별도 축사를 통해 "디커플링(탈동조화)을 함께 반대하고 자유무역 체계를 함께 지키며 산업망과 공급망의 안전성과 원활함, 개방성과 포용성을 함께 수호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 대표로 참석한 정재호 주중 한국대사는 윤 대통령의 축사를 대독한 뒤 "한중이 원활한 소통채널을 유지하고 양국 국민 간 상호인식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국과 중국은 서울과 베이징에서 동시에 수교 3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베이징 기념식이 열린 댜오위타이 17호각은 양국이 수교협정을 맺은 1992년 8월 24일 이상옥 당시 외무장관과 첸치천 당시 외교부장이 수교 문서에 서명한 곳이다. 초심을 기억하며 한중관계를 발전시키자는 뜻을 담아 장소를 골랐다고 한다.

베이징 행사에선 한중관계 미래 발전을 위한 양국 전문가들의 제언을 담은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 공동보고서 제출식'이 열렸다. 양국은 지난해 수교 29주년을 기념해 전문가들로 구성된 미래발전위원회를 출범시킨 이후 한중관계 발전 구상을 담은 보고서를 준비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과 왕이 부장에게 나란히 제출된 보고서에는 △급변하는 국제정세 속 새로운 한중 협력 모델 모색 △다층적 전략 소통 채널의 구축 및 활성화 △경제협력 수준의 질적 도약 △언론·청년 교류 사업 추진 방안 등이 담겼다.



베이징=조영빈 특파원·공동취재단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