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민주당과 멀어지는 정의당... '6.4% 지지율'은 어디로

입력
2021.02.08 20:20
0 0


강은미(가운데)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강은미(가운데)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4ㆍ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무공천을 결정한 정의당 지지층 표심이 요동치고 있다.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정의당이지만, 이전처럼 지지층의 표심이 일방적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향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여야간 양자대결 구도로 선거가 치러질 경우 정의당 지지층 표심도 주요 변수가 될 수 있다.

한국일보ㆍ한국리서치의 서울시장 보선 여론조사(4~6일 실시) 결과, 정의당 지지층 중에서 ‘정부ㆍ여당을 심판하기 위해 야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정권심판론을 택한 응답자는 36.7%로 나타났다. ‘안정적 국정운영을 위해 정부ㆍ여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국정안정론은 53.5%였다. 지난해 4월 21대 총선을 앞두고 한국일보·한국리서치가 실시한 조사에서 정의당 지지층 중 83.3%가 국정안정론에 힘을 실었던 것과 비교하면 큰 격차다.

‘최근 각 정당에 대한 느낌이 어떤가’를 묻는 호감도 조사에서도 정의당 지지층의 42.6%가 ‘민주당에 대해 나빠지고 있다’고 답했다. '국민의힘에 대해 나빠지고 있다’는 정의당 지지층 응답은 28.9%였다. 정한울 한국리서치 전문위원은 “지난해 총선 직전 상황과 비교하면 정의당 지지층 중에서 민주당에 우호적이었던 사람들의 이탈이 적지 않아 보인다”고 분석했다.

서울시장 후보 지지율 조사에서도 정의당 지지층은 민주당 후보를 전폭적으로 밀어주지 않았다. 정의당 지지층은 먼저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간 양자 대결에서 53.3%가 박 전 장관을 40.9%가 안 대표를 지지했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과 안 대표간 양자 대결에서는 41.9%가 우 의원을 45.0%가 안 대표를 지지했다. 중도를 표방하는 안 대표를 향한 정의당 지지층의 표심이 적지 않게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정당 지지율 조사에서 6.4%를 기록한 정의당 표심이 박빙 승부에서는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얘기다.

다만 같은 범여권인 열린민주당 지지층은 민주당에 흡수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열린민주당 지지층의 86.3%가 ‘국정 안정론’에 동의했고 ‘정부심판론’은 9.4%에 불과했다. 실제 양측은 지지층 결집에도 속도를 내는 분위기다. 당대 당 차원은 아니지만 우상호 의원이 김진애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 등 열린민주당 후보들과 양당 통합을 전제로 한 후보 단일화에 합의한 상태다.

◆여론조사방법

여론조사 방법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서울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전화면접 조사 방식으로 2월 4일~6일까지 사흘간 조사했다. 100% 무선전화 방식으로 SKT(8,041개)와 KT(4,804개), LGU+(3,216개)에서 제공된 휴대전화 가상(안심)번호를 이용했다. 응답률은 22.0%였다(총 3,640명과 통화해 800명 응답 완료).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2021년 1월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권역ㆍ성ㆍ연령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 기타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정지용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