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박원순 사건 잊었나'...민주당 서울시장 공천 "잘못했다" 50%

입력
2021.02.08 01:00
4면
0 0

적극 투표층 52.1% '잘못했다'

서울시장 위력성폭력 사건 공동행동 관계자들이 지난달 25일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고 박원순 전 시장의 성폭력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한호 기자

서울시장 위력성폭력 사건 공동행동 관계자들이 지난달 25일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고 박원순 전 시장의 성폭력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한호 기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더불어민주당이 후보를 내기로 한 데 대한 민심은 여전히 싸늘했다. 이번 선거는 민주당 소속이었던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과 극단적 선택 때문에 치러진다. 민주당은 '우리 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 등의 중대 비위로 치러지는 선거엔 공천하지 않는다'는 당헌을 바꿔 공천을 강행키로 했다.

한국일보·한국리서치 여론조사(이달 4~6일 실시)에서 민주당의 서울시장 후보 공천 결정에 대해 '잘못한 일'이라는 답변은 50.1%로, ‘잘한 일’이라는 응답(39.3%)보다 많았다. 모름ㆍ무응답은 10.6%였다.



더불어민주당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공천한 것에 대한 의견을 묻는 여론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공천한 것에 대한 의견을 묻는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 공천 강행을 '잘못한 일'로 본 응답자는 여성(45.2%)보다 남성(55.3%) 중에 많았다. '잘한 일'이라고 평가한 여성(44.9%)이 남성(33.3%)보다 많은 것 역시 다소 의외의 결과다. 20~40대 사이에선 긍정·부정 평가가 오차범위(±3.5%) 안에서 엇갈린 반면, 50대(51.9%)와 60대 이상(57.5%) 사이에선 부정 평가가 우세했다.

민주당의 서울시장 공천에 대한 평가를 가르는 건 성별, 나이보단 정치 성향이었다. 국민의힘 지지자의 85.0%, 국민의당 지지자의 80.7%가 공천 결정을 부정 평가했다. 민주당 지지자 사이에선 긍정 평가(75.4%)가 부정 평가(16.8%)보다 많이 나왔다. 보수층과 중도층에선 각각 68.6%와 55.5%가 부정 평가를 내렸지만, 진보층에서는 긍정 평가(62.5%)가 부정 평가(28.6%)를 앞질렀다.

다만 이번 선거 때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응답한 적극 투표층의 52.1%가 민주당 공천을 '잘못한 일'이라고 본 것은 민주당에 다소 부담이 될 수 있다. 적극 투표층 중 '잘한 일'이란 답변은 40.5%였다.



◆여론조사 방법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서울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전화면접 조사 방식으로 2월 4일~6일까지 사흘간 조사했다. 100% 무선전화 방식으로 SKT(8,041개)와 KT(4,804개), LGU+(3,216개)에서 제공된 휴대전화 가상(안심)번호를 이용했다. 응답률은 22.0%였다(총 3,640명과 통화해 800명 응답 완료).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2021년 1월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권역ㆍ성ㆍ연령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 기타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조소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