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기시감 넘치는 '다만 악'이 관객을 사로잡은 이유

입력
2020.08.26 04:30
20면
0 0

편집자주

좋아하는 감독, 좋아하는 배우를 영화 한편만으로는 파악하기는 어렵습니다. 이 영화와 저 영화를 연결지어 영화에 대한 여러분의 지식의 폭을 넓히고 이해의 깊이를 더하고자 합니다.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CJ엔터테인먼트 제공


고약한 취향을 지닌 형이 죽는다. 동생은 무모해 보이는 복수에 나선다. 자신의 안위를 살피지 않고 형을 죽인 자를 향해 돌진한다. 형과의 우애가 딱히 끈끈해 보이지 않았는데도 복수는 처절하다. 배경은 태국 방콕. 환락의 거리, 어두운 뒷골목에서 수컷들의 싸움이 이어진다. 덴마크 영화 ‘온리 갓 포기브스’(2013)의 줄거리다.

한국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온리 갓 포기브스’를 닮았다. 형의 복수를 위해 일본을 뒤지고 한국을 거쳐 태국 원정까지 나서는 레이(이정재)는 ‘온리 갓 포키브스’의 줄리안(라이언 고슬링)과 닮은 꼴이다. 태국 배우 비데야 판스링감이 두 영화 모두에 출연하며 방콕 암흑가를 주름 잡는 인물을 연기하니 기시감은 더 강해진다.

한 소녀가 사라진다. 특수요원 출신 사내는 아이의 행방을 찾는다. 무자비한 폭력으로 장애물을 제거하고 정의를 구현한다. 원빈의 화려한 액션을 내세워 흥행몰이에 성공했던 ‘아저씨’(2010)의 이야기 줄기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인남(황정민)은 어쩔 수 없이 ‘아저씨’의 태식(원빈)을 떠올리게 한다. 첩보원 출신 청부살인업자 인남은 태식처럼 한 여자아이를 구하기 위해 목숨을 내건다. 딱히 꿈도 없고 미래도 없던 인남은 아이에게서 작지만 강한 희망을 엿본다. 태식이 그랬던 것처럼.

라이언 고슬링이 주연한 '온리 갓 포기브스'. 형의 복수에 나선 한 사내의 이야기라는 점에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닮았다.

라이언 고슬링이 주연한 '온리 갓 포기브스'. 형의 복수에 나선 한 사내의 이야기라는 점에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닮았다.


‘온리 갓 포기브스’와 ‘아저씨’는 독창적인 영화는 아니다. 특히 ‘아저씨’는 ‘맨 온 파이어’(2004)를 빼 닮았다. ‘맨 온 파이어’는 미 중앙정보국(CIA) 암살 요원 출신 크리시(덴젤 워싱턴)가 무의미한 삶을 살다가 아홉 살 소녀 피타(다코타 패닝)의 경호를 맡으면서 벌어지는 일을 다룬다. 더 멀리 눈을 돌리면 ‘레옹’(1994)에서 ‘아저씨’의 뿌리를 찾을 수 있다. 요컨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2020년판 ‘아저씨’이며 한국판 ‘레옹’ 또는 한국형 ‘맨 온 파이어’다.


영화 '아저씨'.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아저씨'.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맨 온 파이어'. CIA 요원 출신 남자가 자신이 경호하던 어린아이가 납치당하자 피의 복수에 나서는 과정을 그렸다.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맨 온 파이어'. CIA 요원 출신 남자가 자신이 경호하던 어린아이가 납치당하자 피의 복수에 나서는 과정을 그렸다.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이야기가 새롭지 않다는 것, 상업적으로 큰 약점이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홍원찬 감독은 이 태생적 한계를 잘 알았던 듯하다. ‘무엇(What)’ 대신 ‘어떻게(How)’에 역량을 집중시켰다.

우선 화법을 비틀었다. ‘온리 갓 포기브스’가 느리게 이야기를 전진시키는 반면, ‘다만 악을 구하소서’의 호흡은 빠르다. 인물들의 세세한 배경을 굳이 설명하기 보다 액션의 부피를 키웠다. 위험에 처한 아이와 구원자 남자는 피로 이어진 관계다. 한국 관객의 공감도가 큰 신파성 가족애에 기댔다. 선한 주인공이 차지하곤 하는 ‘멋짐’은 악인 레이 담당이다. “처음부터 이렇게 될 거라는 걸 (담뱃불을 붙이고) 알고 있었잖아?” 같은 레이의 근육질 대사는 “너희들은 내일을 보고 살아가지? 나는 오늘을 보고 살아간다” 같은 태식의 대사와 공명한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영리한 영화다. 약점을 잘 파악하고 장점을 부각시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24일까지 413만 관객을 모은 힘이다. 영화는 이야기가 전부는 아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종종 잊는 상식을 새삼 확인시켜준다.

라제기 영화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