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찌개는 사절, 도시락 싸와 거리두기 '코로나가 바꾼 직장인의 점심'

입력
2020.08.04 11:00
22면
0 0


즐겨 먹는 점심식사 메뉴 TOP8

즐겨 먹는 점심식사 메뉴 TOP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직장인들의 점심시간 풍경도 바꿔놓았다. 찌개처럼 다 함께 먹는 메뉴를 피하는 경향이 강화됐고, 다섯 중 하나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도시락을 직접 싸오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최근 전국 만 19~59세 직장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직장인의 점심시간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절반 이상(53%)이 “코로나19 확산 이후 가급적 찌개처럼 다 함께 먹는 메뉴는 기피하게 된다”고 응답했다. “다 함께 먹는 메뉴를 선택한 경우에는 별도의 수저를 이용해서 퍼먹는다”고 말한 직장인도 48.8%에 달했다.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음식을 나눠 먹는 식습관까지 바꾸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음식 공유 문화에 익숙한 50대(61.2%)가 20대(48%)보다 더 ‘함께 먹는 메뉴’를 기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리 준비한 도시락으로 점심을 해결한다는 응답률은 19.2%였다. 그 이유로 돈을 아끼기 위해(56.3%, 중복응답)라고 답한 이들이 가장 많았지만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이라고 답한 직장인도 35.4%나 됐다.

직장인들은 점심값으로 하루 평균 6,260원을 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731명을 대상으로 ‘올해 직장인 점심값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지난해 6,110원보다 150원(2.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식사 유형에 따른 점심값은 ‘회사 밖 음식점'이 평균 7,400원으로 가장 높았고, '직접 도시락 준비'를 하는 경우엔 평균 4,860원이 들었다.


직장인들의 하루 평균 점심값

직장인들의 하루 평균 점심값


코로나 19 이후 점심식사 메뉴 선택 변화

코로나 19 이후 점심식사 메뉴 선택 변화


점심식사 장소별 소요 비용

점심식사 장소별 소요 비용


점심식사 장소

점심식사 장소


연령대별 '다 함께 먹는 메뉴' 기피 비율

연령대별 '다 함께 먹는 메뉴' 기피 비율


김기중 기자
송정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