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신상순의 시선] 2018년의 사계, 눈 비 내린 날의 기록

입력
2018.12.10 19:14
29면
0 0

봄 여름 가을이 지나 한 해의 끝자락 겨울 이다. 비 오고 눈 내린 날의 소소한 풍경이 세월의 흔적으로 남았다. 서울 남산의 벗나무 새순에 동그란 물방울이 달린 날은 봄비가 내린 날은 3월 중순(왼쪽부터), 한여름인 7월 강원도 철원의 논에서는 하루가 다르게 벼가 자랐다. 화살나무가 남산에서 붉은색의 열매를 달고 수확의 계절임을 알린 것은 늦가을 11월이다. 그리고 12월 제 할일 다 한 후 떨어진 낙엽이 내린 서울 대방동에 내린 눈에 얼어 붙었다. 2018년이 저물고 있음을 나타내는 기록 이다. 그러나 여기서 끝은 아니다. 겨울이 지나 새해가 오면 도돌이표처럼 다시 시작될 일상의 풍경이다. 겨울이 끝나면 새봄이 온다.

신상순 선임기자 sssh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