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정무수석엔 최택용 국민소통특별위원 내정
김우영 전 은평구청장. 은평구 제공

서울시가 신임 정무부시장에 김우영(51)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전략기획위원을 내정했다고 19일 밝혔다.

김 내정자는 2010∼2018년 은평구청장을 지냈다. 이후 청와대로 자리를 옮겨 대통령 시민사회수석비서관실 제도개혁비서관, 대통령 정무수석비서관실 자치발전비서관 등을 역임했다. 국회를 비롯해 자치구와 청와대 등을 오가며 쌓은 다양한 경험과 인맥을 바탕으로 시의 대, 내외적 소통 업무에 도움이 되리라 판단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신임 정무부시장이 내정됨에 따라 문미란 정무부시장은 임명 6개월여만에 물러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더불어 신임 정무수석으로 최택용(52)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민소통특별위원을 내정했다.

최 내정자는 2018년 제7대 지방선거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지역상생본부 공동본부장을 맡아 박 시장의 3선에 힘을 보탰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선 부산 기장군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했다가 고배를 마셨다. 시 관계자는 “이번 정무 분야 인사는 정부, 국회, 시의회 이견조율과 민생 현장중심의 생활 시정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는 박원순 시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정무부시장 내정자와 최 정무수석 내정자는 신원조사 등의 절차를 거쳐 내달 초에 임용된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