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서울문화재단 사업 진행 과정서…여성 예술인 향한 부적절 발언 의혹 
성희롱 의혹이 불거진 양철모(왼쪽 사진) 작가가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사과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젊은 여성 예술인들을 성희롱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양철모 작가가 “더 이상 창작 행위를 하지 않겠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양 작가는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관련 성희롱 의혹 기사를 공유하고 “저의 기사다. 기자와 통화, 문자, 메일을 주고 받았지만 저의 입장은 잘 반영되지 않았다. 그래도 할 수 없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날 경향신문은 유명 미술인 양 작가가 지난해 8월 서울문화재단 용역사업 진행 관련 회의에서 청년 예술인들을 향해 성적 취향을 묻고 사적 만남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양 작가는 “이렇게 된 이상 사회적 공인은 아니지만 알려진 자로서 책임을 져야 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미술계 Y 성희롱 사건 해결을 위한 대책위원회’도 같은 날 SNS에 글을 올리고 관련 사건의 공론화에 나섰다. 대책위는 “(피해자가) 주변에 조언을 구하던 중 Y(양 작가)가 10년이 넘도록 상습적으로 다수의 여성들에게 성희롱을 해왔음을 알게 됐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 올해 2월 양 작가에 대한 성희롱 신고가 이뤄졌지만 그가 임직원이 아닌 용역 종사자인데다가 계약 기간도 끝난 탓에 제대로 된 조사 및 처벌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한편 양 작가는 외국인 이주노동자, 재개발 문제 등을 다루는 2인조 작가 그룹 ‘믹스라이스’ 소속으로 2016년 국립현대미술관의 올해의 작가 상을 받는 등 활발한 창작 활동을 이어왔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