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전북 익산의 한 업체에 근무 중인 방글라데시 국적의 30대 근로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북지역 23번째 확진자다.

19일 전북도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외국인 근로자 A(39)씨는 최근 인천공항 입국 과정에서 유증상자로 분류돼 임시 생활시설인 남원 전북도인재개발원으로 옮겨져 검체 검사를 받았고 이날 새벽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공항에서 임시 생활시설로 곧바로 옮겨져 별다른 동선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전북대병원 음압병실에서 격리 치료를 받는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