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향한 대통령의 의지를 정부가 제대로 뒷받침하고 있었는지 점검해봐야 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정부 외교ㆍ안보 책임자를 강하게 질타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에서 정부 당국자를 향해 “국민들께서 불안해하지 않도록 관계부처들이 적극 협력해야 한다”며 “최대의 국방태세와 외교적 대응을 정부에 당부드린다”고 재차 강조했는데요.

김 원내대표는 국방부를 향해 “북측의 도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안보태세에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고요. 외교부를 향해선 “최대의 외교 전략으로 미국, 중국 등 주변국과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대북 공조를 더욱 강화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통일부를 향해서는 “현재의 상황을 면밀하게 분석하고 향후 실질적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대책을 준비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지요.

외교ㆍ안보라인 교체설이 도는 상황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정병두 국방부 장관을 향한 언론의 관심도 뜨거웠습니다. 하지만 강 장관은 “외교안보라인 책임론에 어떻게 생각하냐”는 등 쏟아지는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했는데요. 정 장관 역시 “이번 사태를 군사합의 파기라고 보냐”는 질문에 “잘 지키기를 바라고 있다.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에둘러 대답하며 황급히 자리를 떠났습니다.

김용식·전효정 PD yskit@hankookilbo.com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저작권 한국일보]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