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스타트업) 기업 육성업체인 엔슬파트너스는 18일 노먼드, 아이비웰니스, 마이쉐프 등 3개 스타트업에 투자 및 정부 지원금 지원을 위한 협업 프로그램 ‘창업도약패키지 기술창업 스카우터 협약식’(사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술창업 스카우터는 엔슬파트너스가 벤처투자업체들과 함께 우수 스타트업을 발굴해 투자와 정부 지원금을 지원하는 창업 도약 패키지 프로그램이다.

이번에 선정된 3개사는 벤처투자업체에서 총 30억원을 투자받고 엔슬파트너스로부터 기업당 1억원의 정부 지원금을 제공받는다. 또 엔슬파트너스는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매출 확대 및 해외 진출, 후속 투자 연계 등을 1년간 진행할 계획이다. 안창주 엔슬파트너스 파트너는 “벤처투자업체들과 우수 창업 기업을 공동으로 발굴하고 투자 및 시장 진출을 지원하겠다”며 “이들이 해외 시장에 진출해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최연진 IT전문기자 wolfpac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