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가 지난 15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에 참여했다. 롯데홈쇼핑 제공

롯데홈쇼핑은 이완신 대표가 지난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조기 종식을 응원하는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에 참여했다고 17일 밝혔다.

롯데홈쇼핑에 따르면 스테이 스트롱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연대 메시지를 전 세계로 확산시키기 위해 지난 3월 외교부에서 시작한 글로벌 캠페인이다. 두 손을 모아 기도하는 그림에 손 씻는 로고와 함께 스테이 스트롱이라는 문구를 적어 코로나19를 잘 이겨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 극복 응원 메시지가 적힌 팻말을 들고 있는 모습을 촬영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시하고, 다음 주자를 지목하는 릴레이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 대표는 김영훈 고려대학교의료원 의무부총장의 지목을 받아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 ‘롯데홈쇼핑이 함께 합니다’라는 문구가 새겨진 팻말을 들고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롯데홈쇼핑이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다음 참여자로는 더불어민주당 유동수 국회의원, 법무법인 광장의 길태기 대표 변호사를 지목했다.

이 대표는 “생활 속 거리두기, 개인 위생 수칙 준수 등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코로나19가 조기 종식되기를 기원한다”며 “롯데홈쇼핑은 코로나19로 일상화된 ‘언택트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고객의 요구에 부합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미디어와 쇼핑이 융합된 미디어 커머스 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