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광산구가 개발한 전국 최초 코로나19 자동화 선별진료소. 광주 광산구 제공

광주 광산구는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전국 최초로 ‘자동화 선별진료소’를 개설,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번 자동화 선별진료소는 의료진과 방문자가 완벽하게 분리된 상태에서 검체를 채취할 수 있도록 특수한 형태의 구조물로 제작됐다.

이 구조물은 검체 채취 공간과 의료진 대기 장소의 분리는 물론 공기도 섞이지 않도록 설계됐다. 실제 문진과 체온 측정부터 검체 운송 등 전 과정에 자동화 장비를 적용해 감염 가능성을 원천 차단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특히 모든 검사가 끝나면 자동 소독하는 시스템도 적용돼 ‘2중 안전’을 보장하고 음ㆍ양압기가 고장이 나면 경고음이 울려 바로 조치가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에너지절감형으로 제작된 선별진료소는 냉ㆍ난방기 사용이 자유롭고, 의료진은 레벨 D방호복ㆍN95마스크ㆍ고글 등 보호장비를 착용할 필요가 없어 검진 업무의 피로도는 낮추고 효율성은 높여줄 것으로 광산구는 기대하고 있다.

이번 선별진료소 제작에는 ‘이-솔테크’ 등 지역의 11개 업체와 광주테크노파크 등 2개 기관이 참여했다. 이-솔테크는 이번 자동화 선별진료소를 K방역 제품으로 해외 수출을 모색하고 있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광주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첫 발생한 경험과 지역사회의 기술을 결합해 ‘광산형 자동화 선별진료소’를 제작했다”며 “이 기술을 전국 자치단체에 전파해 코로나19 현장에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을 보호하고 감염병 확산 방지에도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