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청원군 오창에 있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의 국가영장류센터에서 한 연구원이 실험 설비를 살펴보고 있다. 생명연 제공

국내 기업들이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후보 3가지가 정부 지원을 받아 이달 중 영장류 실험에 들어간다. 영장류 실험을 수행하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 따르면 지난달 먼저 영장류 실험을 마친 다른 치료제 하나는 결과 분석이 진행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필요한 영장류 감염모델 개발을 생명연과 함께 완료하고, 국내에서 개발된 후보물질들의 효능 실험을 본격화한다고 17일 밝혔다. 코로나19 영장류 감염모델을 성공적으로 개발한 나라는 네덜란드와 미국, 중국뿐이라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영장류 감염모델이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감염시켜 인체가 감염됐을 때와 비슷한 임상 증상을 나타내도록 만든 영장류 실험동물을 말한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할 때 영장류 감염모델 실험을 약물의 유효성을 평가하기 위해 꼭 해야 하는 필수 항목으로 정해 놓았다.

영장류 감염모델 실험은 동물생물안전3등급으로 지정(ABL-3)된 연구시설에서만 가능하다. 충북 오창 국가영장류센터에 이 시설을 보유한 생명연이 실험을 지원할 수 있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후보물질은 매달 3개 안팎이다. 과기정통부는 국내 기업과 대학, 연구소를 대상으로 수요를 받아 전문가들로 구성된 선정평가위원회를 거쳐 성공 가능성이 높은 후보물질을 실험 대상으로 매달 선정하기로 했다. 실험 비용도 과기정통부가 지원한다.

영장류 감염모델을 이용한 실험에 이달 중 착수할 후보물질로는 국내 기업들이 코로나19용으로 개발하고 있는 치료제 2개와 백신 1개가 선정됐다. 치료제 하나는 다음달 임상시험 진입을 목표로 효능을 검증할 계획이고, 다른 하나는 해당 물질이 바이러스가 있는 장소로 정확히 이동하는지를 확인한 다음 영장류를 이용한 효능 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백신 후보물질은 영장류에게 접종한 뒤 바이러스를 주입해 효능이 나타나는지를 확인하게 된다.

류충민 생명연 감염병연구센터장은 “기업별 개발 계획에 맞춰 각 물질당 3마리 안팎의 영장류에 투여하게 될 것”이라며 “약 일주일이 지난 뒤 영장류를 해부해 폐 내부에 바이러스가 얼마나 영향을 미쳤는지를 분석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과정을 거쳐 지난달 먼저 영장류 실험을 끝낸 치료제 후보물질에 대해서는 해당 기업에게 실험 데이터를 모두 보냈다고 생명연 측은 밝혔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