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지난 16일 오후 2시 50분경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 장금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장이 17일 “북남(남북) 사이 있었던 모든 일은 일장춘몽으로 여기면 그만이라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며 향후 남북 교류ㆍ협력을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장금철 통전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장 통전부장은 전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언급하며 “우리는 지켜볼수록 혐오스럽고 께끈한(더러운) 남측당국과 더는 마주 앉고 싶은 생각이 없다. 그래서 북남 사이의 접촉공간들을 없애버리는 일을 시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통전부장은 이어 청와대가 ‘연락사무소 파괴로 인해 향후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북측에 있다’고 밝힌 것을 두고 “책임을 져도 우리에게 해 될 것은 하나도 없다”며 “비겁하고 나약하게 노는 상대와 골백번 마주 앉아야 리행(이행)될 것도 없고 북남 관계의 앞날도 보이지 않는데 책임진들 무엇이 두렵겠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집권기간 치적 쌓기에 몰두해온 남조선 당국자에게나 리해관계(이해관계)가 있는 문제이지 우리는 지금까지 무슨 득을 보려고 남측을 상대한 것이 아니다”며 “따라서 앞으로 남조선당국과의 무슨 교류나 협력이란 있을 수 없다. 주고받을 말 자체도 없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