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서 기강 해이 사고 잇따라 적발 

군 기강 해이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해군에선 휴가 중인 해군 병사가 주택에 침입해 여성을 폭행했고, 부사관 간부는 마약류를 해외 택배로 주문했다가 적발됐다.

15일 군 관계자 등에 따르면, 군사경찰은 최근 인천의 한 해군부대 소속 A일병을 강도상해 혐의로 군 검찰에 송치했다. A일병은 지난달 28일 0시 40분즘 서울 종로구 혜화동의 한 주택에 침입해 여성 1명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일병은 열린 창문으로 집에 들어간 뒤 비명을 지르는 여성을 폭행하고 도주했다. 경찰은 다음날 A 일병을 체포해 군사경찰에 신병을 인계했다. 폭행 혐의를 일부 인정한 A 일병은 군사경찰 조사에서 “호기심에 집에 들어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부대 소속인 A하사는 임시 마약류를 밀반입한 혐의로 검찰의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임시 마약류는 신체적ㆍ정신적 위해를 끼칠 가능성이 있어 마약에 준하는 위험 물질을 뜻한다. A하사는 지난달 초 임시 마약류로 분류된 제품을 해외배송 주문을 했다가 통관 과정에서 발각된 것으로 전해졌다. 군 검찰은 사건이 이첩되면 조만간 수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