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경이 신작으로 돌아온다. ‘블루아워’ 포스터

배우 심은경과 카호가 호흡을 맞춘 힐링 무비 ‘블루 아워’가 다음달 개봉한다.

한국 배우 최초로 일본 아카데미상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받은 배우 심은경과 ‘바닷마을 다이어리’ 카호, 그리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어느 가족’ 제작진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블루 아워’는 완벽하게 지친 CF 감독 스나다(카호)가 돌아가고 싶지 않았던 고향으로 자유로운 친구 기요우라(심은경)와 여행을 떠나며 시작되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 3월, 배우 심은경과 카호는 일본 대표 영화제인 다카사키영화제에서 ‘블루 아워’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공동 수상하며 압도적이고 깊이 있는 연기력을 인정 받았다. 또한 메가폰을 잡은 CF 감독 출신 하코타 유코 감독은 첫 스크린 연출 데뷔작임에도 불구하고 제22회 상하이국제영화제 아시아신인부문 최우수감독상 수상 등 화려한 이력으로 단번에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해 평단의 뜨거운 호평을 받은 그는 ‘어느 가족’의 촬영 감독이었던 콘도 류토와 만나 독보적이고 감각적인 영상미까지 완성했다.

15일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블루 컬러에 판타지한 느낌의 도트 효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껏 들뜬 표정의 기요우라와 편안한 자세로 미소를 띤 스나다는 여행을 떠나기 직전 설렘으로 가득한 차 안의 공기마저 느껴지게 한다. 두 배우의 사랑스럽고 청량한 케미는 지친 모두에게 공감과 위로의 감정을 전하기에 충분하다.

여기에 더해진 ‘아주 평범한 오늘, 특별한 당신을 위한 블루 아워’라는 문구는 스스로도 모르는 사이에 어른이 되어 버린 우리를 위한 휴식과 힐링의 영화임을 강조하고 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