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포스트코로나본부 K바이오K메디컬 태스크포스(TF) 토론회'에 이낙연 국난극복위원장이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절묘한 임기 응변이 정가에 화제를 뿌렸다. 당권 도전에 나선 김부겸 전 의원을 만날 의향이 있는지를 물은 데 대해 ‘입 안의 목캔디’를 핑계 삼아 답변을 피해간 것.

10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이희호 여사 1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이낙연 의원은 기자들로부터 “당대표에 당선되면 2년 임기를 채우겠다는 김부겸 전 의원의 입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김 전 의원은 최근 당대표가 되면 대권 도전을 포기하겠다는 뜻을 주변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당대표에 당선되더라도 당헌·당규에 따라 7개월 만에 물러나야 한다. 이 의원으로선 김 전 의원의 이 같은 ‘배수의 진’이 내심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기자들의 질문에 이 의원은 한참 동안 답변을 머뭇거리다 “보도 이외의 것은 알지 못한다”고만 말했다.

이어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토론회 이후에도 이 의원은 김 전 의원의 당권 도전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이 의원은 “이미 다 얘기 했다. 똑같은 얘기를 만날 때마다 계속 하는 것은 고역”이라며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 이어 “언젠가는 (김 전 의원을) 만나겠지만 현재는 계획이 없다”며 다소 언성을 높였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민주당 의원총회에 이어 열리는 국회 본회의 참석을 위해 이동 중 또다시 기자들과 마주쳤다. 이번엔 기자들의 질문에 쏟아지기도 전에 “입 속에 목캔디가 있다”면서 손사래를 쳤다. 사탕을 물고 있어 발언이 어렵다는 제스처로 기자들 질문을 원천봉쇄하려 한 셈이다. 김 전 의원의 당권 도전 질문이 재차 나오자 이 의원은 “뭐 예”라며 명확한 입장 표명을 피해갔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