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우이도 성촌해변에 서식하는 달랑게. 환경부 제공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최근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신안 우이도 해변에서 달랑게의 구애행동과 집단이동 영상을 확보하고, 달랑게가 집게로 만드는 마찰음을 국내 최초로 확인했다고 7일 밝혔다.

십각목 달랑게과에 속하는 달랑게는 시력이 좋아 위협을 느끼면 굴 속으로 빠르게 사라져 ‘유령게’로도 불린다. 달랑게는 주로 모래해변 상부에 사는데, 최근 연안 개발 및 이용으로 개체 수가 점점 줄고 있어 보호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연구진은 2017년 5월부터 최근까지 달랑게의 생태연구를 진행하면서 먹이활동, 굴 파기, 춤추기, 땅 다지기, 집단이동 등의 모습을 영상으로 담았다. 연구진이 달랑게의 집단 서식지 앞에 카메라를 설치하여 지속적으로 관찰한 결과, 달랑게의 춤추기와 땅 다지기는 일종의 과시행동으로 불특정 암컷을 향한 구애행동으로 추정했다.

연구진은 또한 달랑게가 집게다리 중 빨래판처럼 생긴 부분인 마찰판과 마찰기를 이용해 만드는 소리를 국내 최초로 확보했다. 달랑게의 마찰음은 개구리 울음소리와 비슷하며, 교미시기인 5월과 6월에 내는 것으로 보아 불특정 암컷을 향한 구애행동이거나, 굴 안팎에 있는 다른 개체에게 과시 또는 경고 행동으로 추정된다.

이상규 국립공원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이번 연구는 달랑게의 마찰음 소리와 녹취 방법을 확보한 것이 성과”라며 “향후 방게, 풀게 등 다른 게류가 만드는 마찰음에 대한 생태학적 연구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종=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