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시콜콜 Why] 장관급 예우 받다 靑 가는 의원들 
 정부 “서열보다 능력”… 일각선 ‘인물난’ 지적도 
청와대 교육비서관으로 임명된 박경미(왼쪽 사진)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최근 청와대 비서관급 인사에서 교육비서관으로 임명된 박경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두고 의아해하는 이들이 적지 않습니다. 전날까지 의전이나 연봉 등 장관급 대우를 받던 국회의원이었다가 바로 다음날 차관급도 아닌 1급의 청와대 비서관으로 출근하게 됐기 때문인데요.

사실 문재인 정부의 비서관 인선은 임기 첫 해부터 정치인 출신을 중심으로 꾸준히 ‘직급 파괴’ 성향을 보여왔습니다. 정부 출범 후 전직 국회의원으로 대통령의 비서관이 된 인물은 박 전 의원을 포함해 8명에 달합니다. 재선의 백원우 전 의원은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 일했고, 초선 진성준, 한병도 전 의원은 각각 정무기획비서관과 정무비서관 자리를 받았습니다. 박수현 전 의원도 비서관급인 대변인에 임명됐습니다.

비서관은 아니지만 당시 문미옥 과학기술보좌관은 비례대표 의원직을 던지고 청와대에 합류했어요.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명됐을 때도 비슷한 논란이 일었는데요, 의전 서열 2위의 국회의장 출신이 5위인 총리로 가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었죠.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제6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같은 인사는 ‘급’에 상관 없이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에서 일하고 싶어 하는 의원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2017년 대선에서 2위 후보와 가장 큰 표차를 기록하며 압도적인 지지로 당선됐고, 또 임기 후반인 지금까지 지지율 고공 행진을 이어가는 문재인 대통령의 참모 이력은 앞으로 큰 도움이 될 것이란 판단이죠. 또 문 대통령의 의지 역시 반영됐다는데요. 문재인 정부 들어 이 같은 격식에 얽매이지 않는 ‘능력주의’ 인사는 청와대뿐 아니라 기수 문화가 엄격한 검찰과 군 등에서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다만 일각에서는 진보 진영의 ‘인재 풀’이 협소한 탓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정권은 교체됐는데 정작 정부와 코드가 맞는 인물은 많지 않다는 거죠. 한 여권 관계자는 “장관의 경우에도 마땅한 후임을 찾지 못해 현직이 울며 겨자 먹기로 직을 계속 수행해야 할 정도로 인물난이 심각할 때도 있다”고 귀띔하기도 했습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