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과 초등학교 1, 2학년생 등교 첫날인 27일 오후 부산 동구 수정초교 정문 앞에서 자녀들을 마중 나온 학부모들이 교문 안을 들여다 보고 있다. 이날 등교를 앞두고 터진 스쿨존 교통 사고, 경기 부천 쿠팡물류센터발 코로나19 확산으로 부모들은 가슴 졸이며 아이들을 학교에 보냈다.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