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보폭 넓혀… 다음주 당 대표 출마 선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선인(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들은 27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워크숍을 한 뒤 ‘술 없는’ 비공개 만찬을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확인은 못했지만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표를 받고 당선된 이낙연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고 한다. 이 전 총리는 4ㆍ15 총선 때 청와대가 있는 서울 종로구에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를 꺾고 당선됐다. 대중적 인지도에 비해 당내 기반이 약한 이 전 총리가 당권ㆍ대권 도전을 앞두고 문 대통령과의 인연을 강조하며 보폭을 넓힌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 전 총리는 이해찬 대표 후임 선출을 위한 8월 대표 경선에 출마하기로 결심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당권을 디딤돌 삼아 2022년 대권으로 가겠다는 것이 그의 구상이다. 이 전 총리는 거대 여당을 이끌 안정적 리더십이 필요하고, 책임을 회피하지 않는 모습으로 대세론을 이어가야 한다는 주변의 조언을 수용했다. 이 전 총리의 한 측근은 27일 통화에서 “출마 선언은 이번 주말 이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총리가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 민주당 당권 경쟁구도는 이 전 총리와 우원식, 홍영표 의원 간 3파전이 된다. 이 전 총리를 추대해야 한다는 의견도 여권 일부에 있지만, 두 의원은 출마 의지가 강하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