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현지시간) 코로나19 사태로 문을 닫은 과테말라의 라 오로라 동물원에서 사육사가 여우원숭이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이 동물원은 코로나19 확산 예방 대응으로 방역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31일(현지시간) 과테말라 라 오로라 동물원의 사육사들이 생후 6개월된 기린의 건강상태를 살피고 있다. AP 연합뉴스
31일(현지시간) 과테말라 라 오로라 동물원의 생후 6개월 된 기린 피토. AP 연합뉴스
31일(현지시간) 과테말라의 라 오로라 동물원에서 아기 타조가 사육사의 품에 안겨있다. AP 연합뉴스
31일(현지시간) 코로나19 사태로 문을 닫은 과테말라의 라 오로라 동물원에서 사육사가 마스크를 쓰고 기린 사육장을 청소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