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 일정은 여전히 ‘깜깜’

프로축구 K리그1 대표자들이 30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기한 연기된 K리그 개막과 운영 방식을 협의하기 위해 열린 대표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막을 미루고 있는 프로축구 K리그 일정이 최소 5경기에서 최대 10경기 이상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시즌 개막 일정은 여전히 안갯속이다.

K리그1(1부리그) 12개 구단과 K리그2(2부리그) 10개 구단의 사장ㆍ단장급 대표자들은 30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대표자회의에서 2020 K리그 일정을 축소하는 데 큰 틀에서 합의했다. 이에 따라 K리그1은 2020시즌이 개막하면 풀리그 방식으로 팀당 33경기를 치르고, 상ㆍ하위 6개 팀으로 나뉘어 5경기씩을 더 치르는 현행 38라운드 방식이 아닌 다른 방식으로 시즌을 소화한다.

이날 구체적인 단축 계획이 확정된 건 아니지만, 개막이 언제 이뤄지느냐에 따라 경기수를 가늠할 수 있을 정도의 경우의 수는 생긴 모습이다. 일단 K리그1의 경우 시즌 막판 파이널A(1~6위)와 파이널B(7~12위)로 나뉘어 치러지던 파이널 라운드 없이 33라운드만 치르는 방식과 함께, 정규리그를 줄이고 파이널 라운드를 늘려 32라운드(정규리그 22라운드ㆍ파이널 10라운드)로 치르는 방식이 논의됐다. 또 정규리그 22라운드와 파이널 5라운드를 묶어 총 27경기씩만 치르는 방안도 제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나 A매치 영향을 덜 받는 K리그2는 가능한 주중 경기라도 치러 36경기를 모두 소화하자는 입장이지만, 개막이 미뤄질 경우 리그 축소를 감내하기로 합의했다.

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당장 어떤 방식으로 치러질지에 대한 결론을 낸 자리는 아니었다”면서도 “개막 시점이 미뤄지고 있어 경기 수가 축소되는 부분은 불가피하다는 데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전했다. 또 “리그 개막 시 홈ㆍ어웨이 경기 수에 불균형이 발생하더라도 각 구단이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불리한 부분을 감수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대표자들은 개막 뒤에도 선수 감염 등 돌발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예비일’을 둘 수 있도록 일정에 여유를 둬야 한다는 데도 의견을 모았다.

다만 개막 시점은 여전히 불투명하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여전히 발생하고 있고, 아직 경기장에 관중이 모일 수 있는 시기를 논하는 게 적절치 않다는 얘기다. 연맹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 수와 개학 시점과 방식, 정부의 대응 방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후 개막 시점을 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