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태국인 노동자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전남 해남군 현산면 주택에서 경찰 과학수사 요원과 형사가 현장 조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 당일 발생한 전남 해남군 외국인 노동자 숙소 화재의 사망자 3명은 태국인 불법체류자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오전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당국은 전날 화재가 난 해남군 현산면 한 주택을 2시간 30분 동안 감식했다.

실내ㆍ외에서 인화성 물질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주택 작은 방에서 불길이 처음 시작된 것으로 추정했다. 불이 난 곳은 단층 주택이다. 큰방에서 A(31·남)씨가, 화장실에서 B(34·여)씨와 C(29·남)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대낮에 단순한 구조의 주택에서 불이 났는데도 젊은 노동자들이 쉽게 빠져 나오지 못해 의문이 제기됐으나 현재까지 방화 혐의점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전날 현장에서 확보한 신분증과 관계자 진술 등을 토대로 이들이 해남의 한 김 가공공장에 취업한 태국 국적 불법체류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브로커를 통해 지난 21일 오후 해남 숙소에 왔으며 설 당일인 26일에는 작업을 하지 않고 숙소에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사망자들을 부검할 방침이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