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호텔 빙수 13만 원' 시대…KTX비 뽑는다는 성심당 빙수, 얼마?
알림

'호텔 빙수 13만 원' 시대…KTX비 뽑는다는 성심당 빙수, 얼마?

입력
2024.06.12 20:38
수정
2024.06.12 21:42
0 0

팥빙수 6000원 망고빙수 7500원
특급호텔 망고빙수, 10만 원 내외
1983년, 국내 최초 빙수 포장키로

대전 유명 빵집 성심당에서 판매 중인 빙수 가격. 네이버 캡처

대전 유명 빵집 성심당에서 판매 중인 빙수 가격. 네이버 캡처

대전 빵집 성심당이 여름을 맞아 출시한 빙수 가격이 화제다. 빙수의 양과 맛 등이 유명 특급호텔 빙수 못지않지만 가격 차이가 20배 가까이 된다. 주요 도시에서 KTX를 타고 오가도 액면상 훨씬 싸다.

12일 성심당에 따르면 국산 팥이 들어간 '전설의 팥빙수'는 6,000원, '인절미 빙수'는 7,000원, '눈꽃빙수 망고'는 7,500원, '눈꽃빙수 딸기'는 6,500원에 판매 중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성심당 빙수 가격이 알려지자 "일반 카페도 2배 가격에 파는데 놀라운 가격" "마진도 없이 판매하는 것 아니냐" "은혜로운 가격" "고물가 시대에 참된 빙수" 등 호평이 쏟아졌다.

성심당에서 1만3,000원에 판매 중인 생망고빙수. 네이버 블로그 캡처

성심당에서 1만3,000원에 판매 중인 생망고빙수. 네이버 블로그 캡처

성심당 빙수는 한 그릇에 1만 원을 훌쩍 넘는 시중 빙수 가격과 비교해 각광을 받고 있다. 특히 망고와 우유 등의 가격 인상에 따라 시중 빙수 가격은 더 오르고 있다. 일반 카페에서 판매하는 빙수 가격은 대부분 1만 원대다. 서울 시내 주요 특급호텔 빙수 가격은 10만 원을 훌쩍 넘는다. 시그니엘서울은 올해 제주 애플망고 빙수를 지난해보다 2.4% 오른 13만 원대에 판매하고 있다.

성심당 빙수가 저렴한 가격에 비해 품질은 떨어지지 않는다는 후기도 많다. "호텔에서 먹는 빙수보다 망고가 더 많다" "가성비 때문인지 호텔 빙수보다 훨씬 맛있다" "과일과 우유 등 좋은 재료를 사용해서 그런지 맛이 월등하다" "과일 양이 빠지지 않는다" 등이다. 실제 성심당 팥빙수는 국산 통팥을 직접 끓여 넣고, 떡도 일반 빙수의 3배 크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크림 역시 연유가 아닌 국산 생크림을 사용한다.

성심당은 전국에서 최초로 포장 빙수를 선보였다. 1956년 대전역 앞에서 찐빵집으로 시작한 성심당은 포장 문화가 활성화되기 전인 1983년 전국 최초로 빙수 전용 포장용기를 개발해 팥빙수가 쉽게 녹지 않도록 했다. 1980년대 한 손님이 양은 냄비를 가져오며 팥빙수를 담아달라고 하는 모습을 보며 임영진 대표가 빙수 포장 방법을 강구하다 포장 빙수를 개발했다고 한다. 1983년 출시 당시 포장 빙수 가격은 800원이었다.

윤한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