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휴대폰 수리 맡겼더니···집에 가져가 사진첩 훔쳐본 수리기사
알림

휴대폰 수리 맡겼더니···집에 가져가 사진첩 훔쳐본 수리기사

입력
2024.06.06 17:27
수정
2024.06.06 19:13
0 0

액정 수리 끝내고 돌려받은 휴대폰
사진첩에 1시간 9분 접근 기록 남아
직원이 퇴근 후 집에 가져가 열람해
"개인정보·몸 사진까지... 유출 걱정"

휴대폰 서비스센터에 수리를 맡긴 고객의 휴대폰을 직원이 훔쳐보는 일이 발생했다. 휴대폰을 돌려받은 고객이 배터리 사용 기록을 보다 수상한 점을 발견하면서 이 같은 사실이 알려졌다. KBS '뉴스9' 보도화면 캡처

휴대폰 서비스센터에 수리를 맡긴 고객의 휴대폰을 직원이 훔쳐보는 일이 발생했다. 휴대폰을 돌려받은 고객이 배터리 사용 기록을 보다 수상한 점을 발견하면서 이 같은 사실이 알려졌다. KBS '뉴스9' 보도화면 캡처

휴대폰 서비스센터 직원이 수리를 맡긴 고객 휴대폰을 집으로 가져가 한 시간 넘게 사진첩을 훔쳐본 일이 발생했다. 피해 고객은 "또 다른 피해자들이 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5일 KBS 뉴스9에 따르면 30대 여성 김모씨는 지난달 A사의 서비스센터에 사용하던 휴대폰 액정 수리를 맡겼다. 전산상 문제로 당일 수리가 어렵다는 말에 김씨는 하루 동안 휴대폰을 맡겨뒀고, 다음 날 수리가 완료된 상태로 돌려받았다.

이후 김씨는 휴대폰 내 배터리 사용 기록에서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수리를 맡긴 동안 사진첩, 문자 등에 접근했다는 기록이 있었다. 김씨는 "당시 휴대폰 터치패드까지 고장 난 상황이었기 때문에 그날 제가 접근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황당했다"고 토로했다. 심지어 김씨 사진첩에는 여권 사진 등 개인정보나 금융 거래 내용은 물론, 다이어트 경과를 확인하려 옷을 벗고 찍은 사진까지 들어 있었다.

김씨는 센터 측에 설명을 요구했다. 센터 측은 "호기심이었는지 실수였는지는 모르겠지만 수리기사가 휴대폰을 고치다가 악의적인 의도 없이 잠깐 본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기록에 따르면 사진첩을 들여다본 소요시간은 1시간 9분이나 됐다. 시간대 역시 오후 8~10시로 센터 운영이 이미 끝난 뒤였다.

이에 김씨는 센터에 폐쇄회로(CC)TV 열람을 요구하는 등 정확한 사실관계를 거듭 요구했다. 그제야 센터 측은 "기사가 집에 (휴대폰을) 가져가서 30분 정도 사진첩을 봤다더라"며 "(수리기사가) 겁이 나서 미리 말을 못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센터 측은 새 휴대폰을 주겠다며 보상을 제안했다. 김씨는 극심한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 그는 "유출에 대한 우려가 가장 큰 상황"이라며 "여러 걱정 때문에 요즘은 약을 먹지 않으면 잠을 잘 못 잔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금전적 보상은 필요 없다"며 "공개적으로 모두가 다 알 수 있게 사과를 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구체적으로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센터 측은 "개인 직원의 일탈로 발생한 문제이지만 관리 책임을 인정하고 피해 고객에게 사과드린다"며 "고객 보호와 보상,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은서 기자

관련 이슈태그

제보를 기다립니다

silver@hankookilbo.com으로 제보해주시면 됩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