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음주 뺑소니' 혐의 김호중 결국 구속…법원 "증거인멸 우려"
알림

'음주 뺑소니' 혐의 김호중 결국 구속…법원 "증거인멸 우려"

입력
2024.05.24 20:38
수정
2024.05.24 21:33
6면
0 0

김호중 소속사 대표와 본부장도 구속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마친 뒤 강남경찰서 유치장으로 호송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마친 뒤 강남경찰서 유치장으로 호송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이 결국 구속됐다. 사고 보름 만이자 김씨가 뒤늦게 음주 운전을 시인한 지 닷새 만이다.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4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방조 등 4개 혐의를 받는 김호중에 대해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와 충돌한 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사고 17시간이 지나서 경찰에 출석하는 등 음주운전 사실을 소속사와 조직적으로 은폐하려고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호중 소속사인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이광득 대표와 전모 본부장도 이날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며 함께 구속됐다. 이들은 각각 김호중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혐의(범인도피교사)와 사고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없앤 혐의(증거인멸) 등을 받는다.

이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과정에서 신 부장판사는 김호중에게 "모두 같은 사람인데 김호중을 위해 힘없는 사회 초년생인 막내 매니저는 처벌을 받아도 되는 것이냐"는 취지로 꾸짖은 사실도 전해졌다. 김호중이 사고 직후 소속사 막내급 직원 A(22)에게 수 차례 전화해 본인을 대신해 사고를 처리해달라고 요구한 것에 대한 질책으로 풀이된다. 이후 다른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을 입고 경찰에 대신 출석해 거짓 자수를 했다.

이날 오전 11시쯤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한 김호중은 "반성한다" "죄송하다"고 사죄했으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직접 없앴냐' '(경찰에게) 휴대폰 비밀번호를 제공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이냐'는 등의 취재진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김호중은 검찰 송치 전까지는 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에 구속된 상태로 수사를 받는다. 경찰 단계에선 구속 후 10일 안에 검찰에 피의자 신병을 넘겨야 하기 때문에, 김호중은 다음 주에 검찰로 구속송치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로 신병이 넘어가면, 김호중은 경찰서 유치장에서 구치소로 이동하게 된다.

최나실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