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중국, 라이칭더 취임 사흘 만에 '포위 훈련' 돌입... 정권 초반부터 맹공
알림

중국, 라이칭더 취임 사흘 만에 '포위 훈련' 돌입... 정권 초반부터 맹공

입력
2024.05.23 16:40
수정
2024.05.23 16:42
14면
0 0

대만 섬 둘러싸듯 훈련 구역 설정
"대만 독립 세력에 대한 징계 조치"
라이 취임 뒤 매일같이 경고·제재

중국 인민해방군이 23일 공개한 대만 주변에서 실시되는 합동훈련 해도. 빨간색으로 표시된 곳이 훈련 구역으로 대만 섬을 둘러싸는 듯한 형세다.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위챗 계정 화면 캡처

중국 인민해방군이 23일 공개한 대만 주변에서 실시되는 합동훈련 해도. 빨간색으로 표시된 곳이 훈련 구역으로 대만 섬을 둘러싸는 듯한 형세다.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위챗 계정 화면 캡처

중국이 라이칭더 대만 총통 취임 사흘 만에 대만을 포위하는 대규모 군사훈련에 돌입했다. 라이 정권 초반부터 미국 방산업체에 대한 제재와 대대적 군사적 위협 등 가용 수단을 총동원해 기선 제압에 나서고 있는 모습이다.

23일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는 이날 오전 7시 45분부터 이틀간 대만해협과 대만 북부, 남북, 동부 및 진먼다오, 마쭈섬, 우추다오, 둥인다오 등에서 육·해·공군과 로켓군 병력을 동원한 합동 군사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연합 리젠(利劍·날카로운 검) 2024 A'로 명명된 이번 훈련에서 중국군은 5개의 훈련 구역을 설정했는데, 대만 섬을 둘러싼 듯한 형세를 펼쳤다. 사실상 '대만 포위 훈련'이다.

중국군 "독립 세력에 대한 강력한 징계"

지난해 4월 실시된 중국군의 대만 포위 훈련 당시 중국 항공모함 산둥함에서 J-15 함재기가 출격하고 있다. 신화 연합뉴스

지난해 4월 실시된 중국군의 대만 포위 훈련 당시 중국 항공모함 산둥함에서 J-15 함재기가 출격하고 있다. 신화 연합뉴스

동부전구는 이번 훈련이 "대만 섬 주변에서 합동 해상, 공중 전투 준비 태세 점검, 표적에 대한 합동 정밀 공격 등에 초점을 맞춰 진행될 것"이라며 함정과 군용기가 이미 대만 섬 인근 전투 순찰대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훈련은 독립을 추구하는 '대만 독립·분리 세력'에 대한 강력한 징계이자 외부 세력의 간섭과 도발에 대한 엄중한 경고"라고 동부전구는 강조했다.

중국 해경도 이번 훈련과 맞불려 합동 순항 및 비상 대응 능력을 점검한다고 이날 발표했다. 대만 연합보는 "(대만 섬에 대한) 상륙 작전만 빼고 대만 침공의 모든 요소가 이번 훈련에 포함됐다"고 짚었다.

중국의 대만 포위 훈련은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2022년 8월 낸시 펠로시 당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직후 처음 실시됐으며, 지난해 4월 차이잉원 당시 총통과 케빈 매카시 당시 하원의장 간 회동 때도 비슷한 훈련을 실시했다.

'말 폭탄' '미국 기업 제재'...라이 정권 초반부터 강공

라이칭더(가운데) 신임 대만 총통이 20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취임식 행사에서 차이잉원 전 총통과 함께 손을 흔들고 있다. 타이베이=AFP 연합뉴스

라이칭더(가운데) 신임 대만 총통이 20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취임식 행사에서 차이잉원 전 총통과 함께 손을 흔들고 있다. 타이베이=AFP 연합뉴스

중국은 라이 총통 취임 직후 매일 대만의 새 정권을 겨냥한 '말 폭탄'과 '제재' 조치를 쏟아내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취임 당일 "대만 독립은 죽음의 길"이라며 라이 정권을 몰아세웠고, 22일에는 대만에 무기를 판매한 미국 방산업체 록히드마틴을 포함한 12개 기업과 고위 관계자 10명에 대한 제재 조치를 발표했다.

지난 20일 취임사에서 라이 총통은 '독립'이라는 표현을 쓰지 않았고, 통일도 독립도 추진하지 않는다는 뜻의 '현상 유지' 기조를 밝혔다. 하지만 "중화민국(대만)과 중화인민공화국(중국)은 서로에 종속되어 있지 않다"고 하거나 대만의 '주권'을 언급하는 등 라이 총통이 사실상 독립 의지를 드러냈다는 게 중국 정부의 판단이다. 관영 환구시보는 23일 자 사설에서 "라이칭더의 말은 적개심과 거짓으로 가득 차 있다"며 "취임 초부터 대만 독립의 험악한 면모를 드러냈다"고 비난했다.

대만은 즉각 반발했다. 총통부는 "중국이 일방적인 군사 도발로 대만 민주주의와 자유,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고 있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대만 국방부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훼손하는 비이성적 도발 행위"라고 비판하며 전군에 비상 대비 태세를 갖출 것을 지시했다.


베이징= 조영빈 특파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