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아일릿, 뉴진스 표절 아냐...증명할 근거 있다" 빌리프랩, 민희진 고소
알림

"아일릿, 뉴진스 표절 아냐...증명할 근거 있다" 빌리프랩, 민희진 고소

입력
2024.05.22 11:25
0 0

빌리프랩, 22일 업무방해·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 제출

어도어의 걸그룹 뉴진스(위)와 빌리프랩의 걸그룹 아일릿. 어도어·빌리프랩 제공

어도어의 걸그룹 뉴진스(위)와 빌리프랩의 걸그룹 아일릿. 어도어·빌리프랩 제공

걸그룹 아일릿이 뉴진스를 베꼈다고 주장한 민희진 어도어 대표를 어도어의 자매회사 빌리프랩이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모회사 하이브에 이어 아일릿 소속사이자 자매회사인 빌리프랩까지 가세해 어도어에 대한 총공세를 이어가는 모양새다.

빌리프랩은 22일 입장문을 내고 "당사와 아일릿을 상대로 일방적 허위사실을 주장하며 피해를 끼치고 있는 민 대표에 대해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민 대표는 지난달 공식 입장문을 통해 "아일릿은 헤어, 메이크업, 의상, 안무, 사진, 영상, 행사 출연 등 연예 활동의 모든 영역에서 뉴진스를 카피하고 있다"고 주장한 데 이어 기자회견을 열어 공개 석상에서 같은 주장을 펼친 바 있다. 하이브 경영진에 아일릿 '카피' 의혹 건과 관련 문제 제기를 하자 자신을 해임하려 한다는 것이 민 대표의 주장이다.

빌리프랩은 "민 대표 측이 아일릿에 대한 표절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사실이 아님을 명확히 밝힌다"며 "당사는 해당 의혹이 사실과 다름을 증명할 수 있는 근거 자료를 사법 기관에 제출했으며, 시일이 다소 소요되더라도 적법한 절차에 따라 시시비비를 가려낼 것"이라고 알렸다.

"지적 자산에 대한 표절 여부는 합당한 기준과 절차에 따라 판단돼야 하는 사안인데도 무분별한 억측과 허위 사실로 인해 당사 아티스트와 구성원의 노력과 성과가 폄하되는 상황에 안타까움을 표한다"고도 했다.

빌리프랩은 아일릿 멤버들이 심각한 수준의 악플과 조롱, 인신공격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아티스트에 대한 무분별한 모욕, 악의적 비방,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등의 음해성 공격을 멈춰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간청했다.



고경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