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KBS 오디션서 새터민 연습생 등장…김학성 "희망 주고파"
알림

KBS 오디션서 새터민 연습생 등장…김학성 "희망 주고파"

입력
2024.05.20 18:09
0 0

지난 15일 첫 방송한 KBS2 '메이크 메이트 원'
탈북 새터민 연습생 향한 국내외 관심 고조

'MA1'의 '탈북 새터민' 김학성 참가자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KBS2 영상 캡처

'MA1'의 '탈북 새터민' 김학성 참가자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KBS2 영상 캡처

'MA1'의 '탈북 새터민' 김학성 참가자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15일 첫 방송한 KBS2 '메이크 메이트 원(MAKE MATE 1, 이하 'MA1')'에서는 글로벌 아이돌이라는 꿈을 향해 첫걸음을 내디딘 일상 소년들의 모습이 시청자들을 찾았다. 그러한 가운데 김학성 참가자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등장부터 자신의 키워드를 가려 궁금증을 자아냈던 김학성. 가려진 포스트잇을 떼어내자 그 자리엔 '탈북'이라는 두 글자가 새겨져 있었다. 이에 C 메이트들은 물론 동료 참가자들 역시 깜짝 놀라고 말았다.

지난 2017년에 한국에 온 김학성은 "TV 속 아이돌이 정말 멋있어서 꿈을 키워나가게 됐다"면서 "배경을 말하기가 부담스러웠는데 여기서 부딪히지 않으면 도망가거나 회피할 것 같았다"고 도전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김학성은 또 "이 프로그램을 통해 좀 더 단단해지지 않을까 한다"며 "환경이 어렵거나 하고 싶은 일을 못 하고 계신 분들에게 '할 수 있다'라는 희망을 주고 싶다"고 다부진 포부를 밝혔다.

랩 C 메이트 한해는 김학성 참가자의 사연을 접하고 "대견하고 기특하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박수를 보냈다. 김학성과 선의의 경쟁을 펼칠 참가자들도 "진짜 힘든 결정이었을 텐데 정말 큰 결심을 한 것 같다", "그 순간 뭔가 뭉클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김학성의 꿈을 함께 응원했다.

특히 김학성 참가자의 사연이 공개되자 온라인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사상 최초의 새터민 오디션 프로그램 도전자라는 배경은 물론, 글로벌 팬 메이트들의 격려가 쏟아지고 있다. 특히 X(트위터)의 게시물은 일본에서만 3,000만 조회수를 기록하며 비상한 관심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학성 참가자 외에도 조트리오 조규천의 아들이자 집안의 일곱 번째 가수가 되고 싶다는 조민재, 숏폼 콘텐츠로 3,500만 조회수를 기록한 주인공 미도리, 인명구조 자격증을 가진 스킨스쿠버 서윤덕 등 다채로운 매력을 지닌 참가자들이 등장해 앞으로의 이야기들을 기대케 했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